정우성 레드카펫, `감시자들` 韓 영화 세번째 토론토 갈라 초청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7-24 09:33   수정 2013-07-24 10:39

정우성 레드카펫, `감시자들` 韓 영화 세번째 토론토 갈라 초청

영화 `감시자들`(조의석 김병서 감독, 영화사 집 제작)이 제38회 토론토국제영화제 갈라프레젠테이션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칸 베니스 베를린국제영화제와 함께 세계 4대 영화제로 손꼽히는 토론토국제영화제는 전 세계 각국의 영화 관계자들을 비롯해 40만 명 이상의 일반 관객들이 참석하는 북미 최대 규모의 영화제다.

오는 9월 5일 부터 15일 까지 진행되는 토론토국제영화제에서 `감시자들`은 갈라 프레젠테이션 섹션에 초청돼 눈길을 끈다. 갈라 프레젠테이션은 감독과 주연 배우들의 레드카펫이 진행되는 가장 중요한 섹션이자 토론토국제영화제 섹션 중 관객들이 가장 기대하는 최고의 섹션이다.

토론토국제영화제 갈라 프레젠테이션 섹션에는 `감시자들`을 비롯해 `중국합화인`(진가신 감독) `아트 오브 더 스틸`(돈 아고트 감독) `오거스트:오세이지 카운티`(존 웰스 감독) `러쉬`(론 하워드 감독) 등이 함께 초청됐다.

특히 `감시자들`은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08) `하녀`(10)에 이어 역대 한국영화 중 세 번째로 토론토국제영화제 갈라 프레젠테이션 섹션에 초청된 것으로 의미를 더한다.

이에 조의석 김병서 감독을 비롯, 설경구 정우성 한효주 이준호(2PM)은 전 세계 관객들과 만나 영화제 현장을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특히 정우성은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에 이어 두 번째로 토론토국제영화제에 초청된 한국 최초의 배우로 의미를 더한다.

토론토국제영화제 아시아 프로그래머 지오바나 펄비(Giovanna Fulvi)는 바쁜 스케줄에도 불구하고 이례적으로 직접 한국을 찾아 `감시자들` VIP 시사회에 참석, 영화를 관람했다. 이후 "매우 흥미로웠고 한시도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었다. 타이트한 스케줄 속에서도 두 번이나 관람할 정도로 매력적인 영화였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서울 한복판을 무대로 한 리얼한 볼거리와 스타일리시한 영상으로 전 연령대 관객들의 호평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감시자들`은 개봉 4주차 평일에도 지치지 않는 흥행 질주를 펼치고 있다.(사진=영화사 집)

한국경제TV 최민지 기자
min@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