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 `생존 몸부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10-01 17:54  

냉장고 `생존 몸부림`

<앵커> 삼성전자가 탄산수를 직접 마실수 있는 기능을 탑재한 스파클링 냉장고를 출시했습니다.

가전시장이 포화상태에 이르면서 과거 기본 기능에만 충실했던 냉장고가 다양한 형태로 변화를 꾀하고 있습니다.

냉장고의 새로운 트렌드를 정봉구 기자가 살펴봤습니다.

<기자> 삼성전자가 국내에 출시한 스파클링 냉장고입니다. 냉장고 문을 열지 않고도 간단한 버튼 조작으로 탄산수를 받아 마실 수 있습니다.

건강과 미용에 좋은 것으로 알려진 탄산수를 찾는 소비자들이 늘어나고 있다는 점에 착안한 제품입니다.

<인터뷰> 엄영훈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

“소비자들이 스파클링 워터를 점점 즐겨마시고 유명 레스토랑 쉐프들이 요리를 더욱 감칠맛나게 즐기기 위해서 스파클링 워터를 권한다는 데서 영감을 얻어서..”

삼성전자에 앞서 LG전자는 정수기 냉장고를 출시했습니다. 유해물질을 거의 100% 거른 깨끗한 물을 제공하고 코디네이터가 방문 관리를 해주는 역시 새로운 콘셉트를 적용했습니다.

냉장고 문에서 커피를 내려먹는 미국 GE사의 커피 냉장고와 소형가전으로 유명한 마이크로프리지의 오븐 일체형 냉장고는 변화하는 현대인의 생활상을 반영하는 동시에 실용성도 높였습니다.

클래식 록과 냉장고를 교묘하게 합쳐 놓은 듯한 `마샬 냉장고(Marshall Fridge)`와 협탁처럼 보이는 미니 냉장고 `멘 테이블(Man Table)` 등 디자인에 차별화한 제품들도 눈에 띕니다.

1911년 미국 제네럴일렉트릭사가 가정용 냉장고를 처음 선보인 뒤 100년이 지난 지금, 1인당 GDP 1만 달러 이상 국가 대부분은 냉장고 보급률이 이미 100%를 넘었습니다.

김치냉장고와 와인냉장고, 쌀냉장고 등 1가구 2냉장고 시대를 넘어 정체된 가전시장에서 틈새시장을 찾기 위한 냉장고 업체들의 아이디어는 끝이 없습니다.

한국경제TV 정봉구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