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베 역전 투런포"··LA다저스 챔피언십시리즈 선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10-08 15:45  

"유리베 역전 투런포"··LA다저스 챔피언십시리즈 선착!

LA다저스가 류현진(26)의 절친한 벗 후안 유리베의

짜릿한 역전 결승 투런 홈런에 힘입어 미국프로야구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7전 4승제)에 선착했다.



▲유리베 역전 홈런(사진=LA다저스 트위터)

LA다저스는 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NL 디비전시리즈(5전 3승제) 4차전에서 2-3으로 끌려가던 8회 무사 2루에서 터진 유리베의

좌월 투런포를 앞세워 동부지구 1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를 4-3으로 제압했다.

전날 다저스 구단 역사상 포스트시즌 한 경기 최다 득점 타이기록(13점)을

57년 만에 재연하고 2승 1패로 앞서간 다저스는 시리즈 전적 3승 1패로

디비전시리즈를 마치고 4년 만에 챔피언십시리즈에 진출했다.

다저스는 올해 포스트시즌에 오른 팀 중 가장 먼저 지구 1위(NL 서부지구)를 결정한 데 이어

가을 잔치에서도 양대리그를 통틀어 가장 먼저 CS 출전을 확정,

1988년 이후 25년 만에 월드시리즈 우승을 향해 힘차게 진군했다.

1차전 승리 투수인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를 나흘 만에 투입하는 `초강수`를 쓰고도

역전패 일보 직전에 몰렸던 다저스는 우리베의 천금 같은 홈런으로

홈에서 승부를 끝내고 NLCS을 차분하게 준비하게 됐다.

다저스는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피츠버그 파이리츠의 승자와

12일부터 월드시리즈 출전권을 놓고 격돌한다.

1승 2패로 탈락 문턱에 간 NL 중부지구 1위 세인트루이스도 디비전시리즈 4차전에서

와일드카드 피츠버그 파이리츠를 2-1로 물리치고 승부를 5차전으로 몰고 갔다.

양팀의 5차전은 10일 오전 6시 세인트루이스의 홈인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스타디움에서 벌어진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