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도비만 개 "아들같아‥눈빛보고 주지 않을 수 없어" 토실토실 "귀여운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10-15 09:54  

고도비만 개 "아들같아‥눈빛보고 주지 않을 수 없어" 토실토실 "귀여운데?"



▲고도비만 개 (사진= KBS2 `안녕하세요`)



`안녕하세요`에 고도비만 개 `깐돌이`가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14일 방송된 KBS 2TV `안녕하세요`에서는 아빠의 지나친 사랑에 고도비만이 돼버린 개 때문에 고민이라는 방민영 씨의 사연이 소개됐다.



이날 출연한 방 씨는그녀의 아버지는 7살 요크셔테리어 깐돌이를 너무 사랑한 나머지 먹고 싶어하는 음식을 아낌없이 다 준다고 밝혔다.



방 씨는 특히 술을 마시는 날은 상황이 더 심각해지는데 7년이 지난 현재 깐돌이 상태는 위험해졌다. 보통 같은 종의 개 몸무게가 2~3kg인데 반해 깐돌이는 무려 9.9kg에 달하는 고도비만 개가 됐기 때문이다.



또 검사결과 깐돌이에게 고지혈증이 있는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줬다.



방 씨는 "왜 가족들이 말리지 않았냐"는 질문에 "깐돌이가 서글프게 쳐다봐 말릴 수가 없더라"고 설명했다.



이에 방 씨의 아버지는 "우연한 기회에 깐돌이가 식구라는 생각이 들더라. 숫놈이라 아들같다"며 "눈빛 보고는 죄짓는 것 같아 (음식을) 주지 않을 수가 없다"고 밝혔다.



방 씨의 `고도비만 개` 사연은 이날 방송에서 총 113표를 얻는데 그쳐 1승 달성에는 실패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