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 무인주차 `현실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10-16 17:29  

100% 무인주차 `현실로`

<앵커>

순수 우리기술로 자동차 스스로 주차하는 시스템이 첫 선을 보였습니다.

공상과학 영화에나 등장할 만한 일이 현실화된 셈입니다.

권영훈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운전자가 없는 자동차가 스스로 운전대를 돌려 주차를 합니다.

IT시스템과 센서가 주차공간을 인식해 자동 주차하는 방식입니다.

<기자 브릿지>

"제가 직접 시연해봤습니다. 이처럼 태블릿PC로 주차명령을 내리면 운전자 없이도 알아서 주차하는 겁니다"

국내 지능형 자동차 기술수준을 한눈에 보여주고 있는 셈입니다.

이 기술을 개발한 현대모비스는 2017년 상용화한다는 계획입니다.

<인터뷰> 황재호 / 현대모비스 수석연구원

"고객이 내린 후 버튼 하나로 주차를 완료해주는 시스템이다. 전세계 두번째로 기술개발 완료. 2017년까지 양산 개발을 수행할 것"

`인휠 전기자동차`가 바람을 가르며 도로를 달립니다.

육안으로는 일반 전기차와 똑같지만 뒷바퀴에 15kW 전기모터가 각각 달려 있습니다.

바퀴마다 구동과 제동을 스스로 제어해 동력손실은 줄고, 연비를 올리는 기술입니다.

<인터뷰> 우미희 / 현대모비스 연구원

"인휠시스템은 바퀴안에 자동차의 모든 구동시스템이 들어가 차세대에는 1~2인승 소형차도 나올거고. 차량크기가 줄어든 만큼 연비 저감 효과가 있다"

현대모비스는 이처럼 지능형 자동차 개발을 위해 전장연구동을 새로 지었습니다.

운전대에 따라 움직이는 전조등, 3D 프린터로 제작하는 헤드램프 등 각종 시험실은 전자장치제품 개발이 한창입니다.

현대모비스의 36년 자동차 부품 역사와 최첨단 기술이 접목된 차량을 직접 시연해볼 수 있는 쇼룸도 갖췄습니다.

현대모비스는 전장연구동 준공에 맞춰 R&D 투자계획을 포함한 중장기 경영전략을 내놓았습니다.

<인터뷰> 채귀한 / 현대모비스 상무

"2020년 글로벌 톱5가 목표다. 이를 위해 3대 자동차 기술인 친환경기술, 지능형차량, IT기술 융합에 집중하고 있고, 2015년까지 연구개발 및 시설투자에 1조8천억원을 투자할 계획"

현대모비스는 현대·기아차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기여하는 한편 해외 수주에도 적극 나선다는 계획입니다.

한국경제TV 권영훈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