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웍스 제프리 카젠버그 "봉준호 감독과의 만남 좋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10-18 11:43   수정 2013-10-18 12:25

드림웍스 제프리 카젠버그 "봉준호 감독과의 만남 좋다"

18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신문로 더플레이스 광화문점에서 CJ 글로벌 크레이티브 포럼(Global Creative Forum)을 앞둔 애니메이션 제작사 드림웍스 CEO 제프리 카젠버그와 제니퍼 여 넬슨 감독과의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한국 사랑이 남다른 제프리 카젠버그는 "이렇게 색다르게 만나서 반갑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제프리 카젠버그는 한국의 애니메이션 산업을 언급하며 "많이 성장했다. 뽀로로 같은 경우는 제작 퀄리티가 높을 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성공을 할 수 있는 좋은 사례"라고 언급했다.

또한 봉준호 감독과의 만남에 대해서도 "만나게 된 특별한 이유는 없다. CJ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만나게됐다. 하지만 봉준호 감독의 영화는 다 봤다. 최근에 `마더`와 `괴물`을 봤다. 봉준호 감독과 논의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겨서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드림웍스(DreamWorks Animation SKG)는 1994년 스티븐 스필버그, 제프리 카젠버그, 데이비드 게펜이 공동으로 창립했으며 2004년 애니메이션 사업부가 분리 독립되면서 지금의 드림웍스가 됐다. 드림웍스는 제프리 카젠버그의 진두 지휘 아래 창업 이후 20여년 간 총 27편의 애니메이션 영화를 제작했다.

제프리 카젠버그는 34세 나이에 월트디즈니 스튜디오 사장으로 재임해 스토리에 최신 기술 CGI(Computer Generated Imagery)를 접목시켰다. 제프리 카젠버그는 애니메이션 `인어공주`(89)를 시작으로 `미녀와 야수`(91) `알라딘`(92) `라이언킹`(1994) 등을 제작해 성공시켰다.

제니퍼 여 넬슨은 2002년 드림웍스에 입사한 후 `마다가스카` `신밧드`에 참여했으며 2008년 `쿵푸팬더` 스토리 개발을 총괄하는 스토리 총괄을 맡게됐다. 이후 2011년 `쿵푸팬더` 감독으로 발탁, 할리우드 메이저 스튜디오 내 최초 아시아계 감독이자 여성 감독으로 할리우드의 주목을 받았으며 2015년 개봉예정인 `쿵푸팬더3` 감독으로 활약하고 있다.(사진=CJ E&M)

한국경제TV 최민지 기자

min@wwo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