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빈 나쁜손, 박신혜에 저돌적 스킨십 `격정적 재회` 두근두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10-24 15:08  

김우빈 나쁜손, 박신혜에 저돌적 스킨십 `격정적 재회` 두근두근

배우 김우빈의 `나쁜손` 러브라인이 화제다.



김우빈은 24일 방송될 SBS 드라마 `왕관을 쓰려는 자, 그 무게를 견뎌라-상속자들`(이하 `상속자들`, 극본 김은숙, 연출 강신효)6회에서 우연한 편의점 만남 이후 재회하게 된 박신혜를 향해 `저돌적 스킨십`을 선보인다.

극중 자신의 곁을 지나가는 차은상(박신혜)에게 일부러 발을 걸고는, 넘어지려는 차은상의 손을 잡아 일으켜 세워주는 것. 놀라는 차은상의 얼굴을 짓궂지만 의미심장한 악동의 눈빛으로 들여다보는 최영도(김우빈)의 모습이 본격적으로 전개될 이민호 박신혜 김우빈의 `섹시하고 사악한 하이틴 로코 연기`를 예고했다.

박신혜와 김우빈의 `격정적 재회` 장면은 지난 5일 경기도 동탄에 위치한 한 고등학교에서 이뤄졌다. 만나기만 하면 웃음부터 보이는 두터운 친분으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 일쑤였던 두 사람이지만, 이날 만큼은 부상의 위험에 대비해 신중하게 동선을 체크하고 연습을 거듭하는 등 철저한 사전 준비를 마쳤다.

특히 이날 촬영은 김우빈이 박신혜를 향한 직접적인 돌직구 고백을 날리는 장면. 3시간이 넘게 진행된 촬영에서 박신혜와 김우빈은 각기 다른 표정을 지어내며 미묘한 감정이 흐르는 아찔한 장면을 연출했다. 특히 김우빈은 휘청이는 박신혜의 손을 자신의 손으로 붙들어낸 후 얼굴을 들여다보며 불시에 박신혜에게 마음을 털어놓는, 일명 `나쁜손 러브라인`을 선보였던 터. 싸늘한 악동표정 속에서 튀어나온 달콤한 고백이 짜릿한 긴장감을 폭발시키며 현장을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그런가하면 김우빈은 "최영도의 감정을 심도 있게 표현하기 위해 매일 노력하고 고민하고 있다. 친구들을 괴롭히지만, 어딘지 모를 외로움과 슬픔이 묻어나는 영도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제작사 화앤담픽처스 측은 "박신혜와 김우빈의 격정적 재회 장면으로 인해 촬영장이 순간 정지된 듯 달달해졌다. 자연스러운 연기력과 뛰어난 몰입력으로 밀고 밀리는 접전을 완벽하게 소화한, 범상치 않은 두 사람의 관계를 지켜봐달라"고 밝혔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김우빈 나쁜손 러브라인 두근두근" "김우빈 나쁜손 박신혜랑도 잘 어울리는 듯" "김우빈 나쁜손 박신혜 이민호 삼각관계 기대된다" "김우빈 나쁜손 `상속자들` 대박 오늘도 본방사수" "김우빈 나쁜손 러브라인 흥미진진하다" "김우빈 나쁜손 포착 귀여워"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상속자들` 6회는 24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사진=화앤담픽처스)

한국경제TV 양소영 기자

sy7890@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