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식 `그대 빈들에`, 마지막 육성으로 밝혀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10-25 12:04   수정 2013-10-25 12:47

김현식 `그대 빈들에`, 마지막 육성으로 밝혀져

23년만에 빛을 본 `김현식 2013년 10월` 타이틀곡 `그대 빈들에`는 故 가수 김현식의 이세상 마지막 육성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25일 `김현식 2013년 10월` 앨범의 제작자인 동아기획 김영 대표는 "`그대 빈들에`가 1990년 11월 1일 김현식이 세상을 떠나기 이틀전 백제병원에서 카세트테이프에 녹음한 마지막 노래였다"고 밝혔다.

김영 대표는 "현식(김현식)이는 당시 병원에 입퇴원을 반복했는데, 주로 세상과 격리된 조용한 병실에서 본인이 통기타를 쳐가며 노래 녹음을 했다. 삶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을 느낌으로 알았는지, 한곡이라도 세상에 더 남기려는듯 하루 종일 병실에서 노래하고 녹음했다"면서 "죽기 이틀전까지 노래를 하다가 퇴원해 집으로 갔는데, 그 곡이 마지막 노래가 될줄은 몰랐다"면서 당시를 회상했다.

또한 "현식이는 시인처럼 노랫말을 먼저 쓴 다음 수도 없이 반복하다가 느낌이 나오면, 그때 통기타를 쳐가며 노래를 만들어내는 독특한 작곡 스타일이었는데 `그대 빈들에가 대표적 노래였다"고 전했다.

김영 대표는 `그대 빈들에`의 가사에 대해 "`나는 저 태양을 두려워하지 않았네`는 `인기 절정일 때 겸손하지 않았다`는 것이며, `세상이 모두 어둠으로 덮힐 때 나는 또 어둠을 걸었네`는 마음에 들지 않으면 주먹질을 했고, 마약 투약 등으로 감옥 신세를 지는 등 세상의 규범에 반항하며 보내던 시절에 대한 반성이 담겨 있는 것"이라며 "`이젠 떠나야 할 시간이 되었나봐 이젠 잊어야할 시간이 되었나봐`는 죽음을 바라보며 남은 가족과 친구들에 대한 아쉬움과 애절함이 깊이 배어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김현식 `그대 빈들에` 가사에 그런 뜻이 대박이다" "김현식 `그대 빈들에` 들어봐야겠다" "김현식 `그대 빈들에`가 마지막 육성이었다니..." "김현식 `그대 빈들에` 가사가 정말 한 편의 시네" "김현식 `그대 빈들에` 역시 김현식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난 21일 발매된 김현식 앨범은 김현식 작사 작곡 노래 `그대 빈들에`를 비롯한 미발표곡 등 21곡이 수록돼있어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김현식은 1980년대에 언더그라운드의 신화로 `넋두리` `사랑했어요` `비처럼 음악처럼` `내 사랑 내 곁에` 등의 대표곡을 남기고, 1990년 11월 지병인 간경화로 세상을 떠났다.(사진=동아기획)

한국경제TV 양소영 기자

sy7890@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