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소리 한복, 도쿄영화제 폐막식 참석 `우아+단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10-26 13:10   수정 2013-10-26 13:49

문소리 한복, 도쿄영화제 폐막식 참석 `우아+단아`

배우 문소리가 도코국제영화제 폐막식에 한복을 입고 참석해 화제다.





문소리는 25일 일본 도쿄 도호 시네마즈 롯폰기힐 즈 스크린7에서 열린 도쿄국제영화제 폐막식에 참석했다. 특히 한국의 미가 돋보이는 고운 색감의 한복을 폐막식 의상으로 선택해 우아하면서도 단아한 자태를 뽐냈다.

또한 다른 심사위원들과 함께한 자리에서도 단연 눈에 띄는 아름다움으로 현지 언론의 주목을 한몸에 받았다. 문소리는 이번 영화제에 한국을 대표하는 여배우로 영화제의 심사위원으로 참여, 한국의 아름다움까지 알리며 개념 여배우임을 확인시켰다.

지난 17일 열린 개막식에서 문소리는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감독 임순례), `오아시스`(감독 이창동), `바람난가족`(감독 임상수), `가족의 탄생`(감독 김태용), `하하하`(감독 홍상수)를 대표작으로 소개하며 기자들에게 많은 질문과 플래시 세례를 받았다. 이후에는 6일동안 약 15개의 작품을 관람, 심사하며 심사위원으로서의 바쁜 일정을 소화해 프로다운 면모를 보였다.

그간 문소리는 부산국제영화제, 서울환경영화제 등 국내 영화제와 카이로국제영화제와 같은 해외 영화제에서도 심사위원으로 활약한 바 있다. 일본 영화제로는 지난 2004년 열린 제5회 도쿄필름엑스영화제, 삿포로 영화제 등의 심사위원을 맡은 경험이 있다. 세 번째로 참석한 일본 영화제인 도쿄국제영화제는 국제 영화제작자연맹으로부터 인정받을 만큼 전통을 자랑. 독특한 장르를 구축하거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는 젊은 감독들의 영화를 선정하는 경쟁영화제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문소리 한복 정말 아름답다" "문소리 한복입은 모습 단아하다" "문소리 한복 멋있다 역시 문소리" "문소리 한복입은 모습도 여신" "문소리 한복 도쿄영화제 심사위원으로 참석하셨구나 대박"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문소리는 도쿄국제영화제 일정을 무사히 마치고 26일 귀국한다. 또한 문소리는 최근 크랭크업한 영화 `관능의 법칙`(감독 권칠인)에서 아들을 유학 보내고 제2의 신혼을 즐기는 도발적인 와이프 미연 역으로 분해 개성 넘치는 문소리만의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관능의 법칙`은 문소리 조민수 엄정화 주연으로 40대 여성들의 성과 사랑에 대한 과감하고 솔직한 이야기를 다룬 작품으로 내년에 개봉 예정.(사진=(C)2013 TIFF)

한국경제TV 양소영 기자

sy7890@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