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40대 1,000억 주식 부호 52명··홀로서기 9명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11-25 10:59  

30∼40대 1,000억 주식 부호 52명··홀로서기 9명뿐







주식자산가치가 1천억원이 넘는 30∼40대 부호는 52명으로 이 가운데 자수성가 창업자는 9명에 불과했다.

기업 경영성과 평가업체인 CEO스코어는 25일 주식자산 가치가 1천억원을 넘는 30대와 40대 주식부호는

모두 52명으로 이중 자신이 스스로 기업을 일으킨 자수성가형은 17%인 9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22일 종가 기준)

한국보다 기업 역사가 오래된 일본의 50대 주식부호중 재벌가 출신이 14명으로 28%에 그친 반면

68%인 34명이 창업 기업인이었다는 올해초 조사결과와 크게 대비되는 대목이다.

작년말과 비교하면 30∼40대 천억클럽은 54명에서 2명 줄었고

1조원 이상 자산가는 이해진 네이버 이사회 의장이 올해 처음으로 `톱5`에 입성, 4명에서 5명으로 늘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부회장이 3조5천억원의 주식 자산으로 30~40대중 최고 부자였다.

정 부회장은 보유중인 현대글로비스, 기아자동차, 현대엠코 등 현대차 계열사들의 주식가치가 3조5,530억원에 달했다.

2위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으로 2조 6,070억원, 3위는 1조3,500억원인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이었다.

4, 5위는 게임사 넥슨의 지주사인 엔엑스씨 김정주 회장과 포털 네이버의 이해진 의장 등

창업자 부호들이 각각 차지해 재벌가 전유물이었던 `1조클럽`에 이름을 올렸다.

김 회장은 엔엑스씨 지분 48.5%를 보유해 자산가치가 1조3,340억원에 달했고

네이버 이 의장은 1조 440억원을 기록했다.

이 의장의 자산가치 상승은 모바일 메신저 `라인`의 성공으로 네이버의 주가가

1년새 두 배 가까이 오른 영향이 컸다.

재벌가 2∼3세 중에서는 형제자매들이 나란히 이름을 올린 경우도 많았다.

삼성 이건희 회장의 삼남매인 이재용 부회장·이부진 호텔신라 사장(6,950억원)·이서현 제일모직 부사장(5,463억원),

신세계 이명희 회장의 아들 정용진 부회장과 딸 정유경 부사장(2,450억원), 현대백화점 정몽근 회장의 장남 정지선 회장(9,030억원)과

차남 정교선 부회장(4,640억원), 동부그룹 김준기 회장의 아들 동부제철 김남호 부장(6,000억원)과 딸 김주원씨(1,730억원),

효성그룹 조석래 회장의 장남 조현준 사장(4,270억원)과 삼남 조현상 부사장(2,970억원),

한국타이어그룹 조양래 회장의 네 자녀인 조현식(4,800억원)·조현범(5,920억원)·조희경(2,340억원)·조희원씨(2,970억원)도 여기에 포함됐다.

이밖에 자수성가형 `천억 클럽` 멤버는 엔씨소프트 김택진 사장(4,930억원), 위메이드 박관호 의장(2,970억원),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사장(1,0760억원), 다음커뮤니케이션의 창업주 이재웅 전 사장(1,650억원),

제약업체 내츄럴엔도텍 김재수 사장(1,080억원), 에이블씨엔씨 서영필 회장(1,050억원) 등 6명이었다.

자수성가형 주식부호 1위였던 김택진 사장은 작년 6월 넥슨재팬에 지분 14.7%를 8,045억원에 매각해 `1조 클럽`에서 빠졌다.

▲사진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