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전셋값 지난 5년간 33% `급등`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01-16 17:24  

지난 5년간 서울의 전세가격이 33% 가까이 올랐다는 서울시 집계가 나왔다.

서울시의 `2013년도 서울 부동산시장 동향 및 2014년 전망`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시 전체 전세가격은 평균 6.6% 올랐다.

이는 전세 시장이 안정세를 보인 지난 2012년 인상폭 0.5%와 비교했을 때 크게 오른 것이다.

자치구별 전세가격 변동률은 한강 이남 지역에서 영등포구 9.93%, 송파구 8.55%, 강남구 7.96% 등이 높았고, 강북에서는 성동구 9.07%, 노원구 8.93%, 서대문구 7.86% 등이 오름세를 주도했다.

전세가격 인상에 따라 지난해 12월 기준으로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은 아파트가 63.6%, 전체 주택은 59.9%로 상승했다.

1년 전보다 아파트는 5.6%포인트, 주택은 4.1%포인트가 높아졌다.

서울시는 2008년 말부터 2013년 말까지 5년 동안 시내 전세가격은 32.6% 상승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또 전세가격 상승과 저금리 기조로 보증부 월세, 이른바 반전세와 월세가 늘어나는 양상을 보였다.

임대시장에서 월세 비중은 지난 2011년 31.2%에서 2012년 36.7%로 증가했다.

지난해 부동산 매매시장은 정부의 부동산대책 발표 후 잠시 거래량이 증가하다 다시 하락하는 패턴을 되풀이해 거래활성화로 이어지지는 못했다고 서울시는 분석했다.

지난해 주택매매거래량은 부동산실거래관리시스템(RTMS) 기준으로 2012년보다 29.1% 늘어난 15만6,079건이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전 수준에는 못 미치지만 2009년 이후 가장 많은 수준이다.

매매가격은 2012년보다 1.4% 하락했지만 2012년의 하락폭 4.8%에 비해서는 내림세가 주춤했다.

서울시는 올해 경제성장률 회복과, 양도세 중과세 폐지 등 매매활성화 대책에 따라 부동산 매매시장이 완만한 성장세를 예상하면서도 인구구조 변화와 중소형 수요 증가에 따라 `중소형 강세, 대형 약세`가 지속할 것으로 내다봤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