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초혼부부 16% '연상女-연하男'...어제는 누나,오늘은 와이프 시대!

입력 2014-06-11 09:46  

이제는 별로 화젯거리도 안되는 시대가 됐다. 연상녀-연하남 이야기다.

지난해 서울의 초혼부부 중 15.5%가 여성이 연상, 남성이 연하였다.

불과 20년 전보다 무려 6.6%P 증가한 수치다.



서울시가 11일 내놓은 통계를 보면 초혼부부 중 동갑 커플의 비율은 1993년 9.8%에서 지난해 15.8%로 늘었고

여성이 연상인 커플은 같은 기간 8.9%에서 15.5%로 늘었다.

반면, 남성 연상 커플은 1993년엔 81.2%로 거의 대부분이었으나 지난해에는 68.7%까지 떨어졌다.

초혼연령은 30세 이상이 대세가 됐다.

지난해 남성 평균 초혼연령은 32.6세로 20년 전(28.5세)보다 4.1세나 높아졌고

여성도 30.4세로 20년 전(25.7세)에 비해 4.7세 높아졌다.

특히 지난해 여성 혼인 중 30대 구성비는 47%로, 20대(43.4%)를 처음 추월했다.

20년 전 20대 구성비가 83.8%였고 30대는 11.3%에 불과했던 것과 비교하면

정말 격세지감을 느끼게 한다.

남성 주 혼인 연령층은 이미 2003년부터 30대가 20대를 넘어섰다.

전체적으로 지난해 서울의 혼인건수는 68,819건으로 20년동안 33.5%나 감소했다.

지난해 전체 혼인 중 84.9%는 초혼, 15.1%는 재혼이었다.

이혼은 2003년 32,499건으로 정점을 찍은 후 감소하고 있으나

지난해에도 20,126건을 기록하는 등 매년 2만 건 이상 발생하고 있다.

지난해 남성의 평균 이혼 연령은 47.4세, 여성은 44.2세였다.

또 20년 이상을 함께 살고도 이혼한 비율이 전체 이혼의 31.8%를 차지했다.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