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창규 KT회장 "IoT시장 통신사가 주도해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06-11 16:06  

황창규 KT회장이 사물인터넷(IoT)시장 조기 활성화를 위해 통신사들이 주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T는 11일 오전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모바일 아시아 엑스포 2014(Mobile Asia Expo 2014)`에서 황창규 회장이 `연결을 넘어 가치창조, 기가토피아’란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IoT 산업 리딩을 위한 통신사들의 역할과 방향을 제시했다 밝혔습니다.

이 자리에서 황 회장은 “통신사의 새로운 미래성장 동력으로 주목 받는 IoT 산업의 조기 활성화를 위해 글로벌 표준 정립과 함께 IoT 데이터를 공유하는 허브 역할이 필요하다”며, “기반 인프라를 제공하는 통신사를 중심으로 IoT 서비스를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를 창출하자”고 말했습니다.

황 회장은 IoT활성화를 위해 표준화와 글로벌 IoT데이터 공유 허브 구축, 글로벌 IoT포럼 구성 등 3가지를 강조한 것입니다.

현재까지 대부분 IoT 적용 모델은 센서나 디바이스들로부터 나온 정보들이 제각각 따로따로 특정 목적에만 쓰이고 다른 곳에는 활용 할 수 없는 데이터 사일로(Silos)구조로 돼 있어 다양한 데이터 공유를 통한 융합형 비즈니스 창출에는 한계가 있어왔습니다.

이를 위해 황 회장은 데이터 공유 플랫폼을 기반으로 디바이스 사업자, 소프트웨어 개발자, 서비스제공 사업자간 데이터를 자유롭게 교환할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하고 각국의 시스템별로 저장된 IoT 데이터를 검색, 엑세스, 활용할 수 있는 데이터 API 마켓플레이스를 구축하자고 제안했습니다.

또 사물에 탑재되는 칩셋 규격부터 사물간 통신 규약까지 다양하게 난립된 규격들을 수용하고 국제적으로 표준화 해 기업의 개발비용 절감과 함께 고객들이 보다 쉽고 저렴하게 사물인터넷(IoT)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자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황창규 회장은 “IoT 시대가 꽃을 피우기 위해서는 통신사업자뿐 아니라 창의적 아이디어를 가진 스타트업들과도 협력이 필요하다”며, IoT 산업의 협력의 장을 마련하여 공통된 비전과 표준기술, 그리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공유할 수 있는 글로벌포럼(IoT Eco Forum) 출범도 제안했습니다.

사물인터넷(IoT)은 인터넷으로 연결된 사물들의 상태를 수집·분석·융합해 지능화된 정보로 다양한 목적의 의사결정과 각종 제어를 지원하는 기술로 새로운 산업을 창출해 창조경제를 견인할 수 있는 수단으로 각광받고 있습니다.

KT경제경영연구소에 따르면 IoT 기술은 다양한 산업에 적용되어 향후 10년간 총 19조 달러의 경제 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구글, 애플, 삼성, LG 등의 제조 기업에 이어 AT&T, 버라이즌 등 통신기업, 인텔 등 전자부품 기업에 이르기 까지 다양한 기업들이 IoT에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있습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