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지영 "나와 여진구 엄마가 동갑, 여진구 내게 누나라 불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06-12 12:23   수정 2014-06-12 14:59

백지영 "나와 여진구 엄마가 동갑, 여진구 내게 누나라 불러"

가수 백지영이 배우 여진구의 엄마와 동갑으로 밝혀져 눈길을 끈다.



백지영은 11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에서 신곡 `여전히 뜨겁게` 뮤직비디오에 출연한 여진구에 대해 언급했다.

백지영은 "여진구의 실제 나이를 정확하게 몰랐었다. 그런데 18살인 거다. 그런데도 나에게 `누나`라고 불렀다"고 말했다.

이어 "여진구에게 `너 내가 몇 살인 줄 아냐`라고 물었더니, 옆에 있던 여진구의 관계자가 여진구 엄마와 내 나이가 똑같다고 하더라. 나에게 이모라고 불러도 된다고 했는데 끝까지 누나라고 불러줬다"고 덧붙였다.

이 말에 MC윤종신은 "예의가 아닐까요?"라고 되물었고, 이에 백지영은 "예의와 센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백지영 여진구 엄마 나이 진짜 대박이다" "백지영 여진구 엄마 나이 빨리 결혼했으면 18살 난 아이가 있었겠네" "백지영 여진구 엄마 나이 진짜 대박... 동갑이라니" 등의 반응을 보였다.(사진=MBC `라디오스타` 화면 캡처)

한국경제TV 김지원 기자

news@bluenews.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