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실 어머니, 딸 일기장 공개 "나 죽으면 흰 천에 둘둘 말아" 가슴 미어지는 내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06-17 14:53  

최진실 어머니, 딸 일기장 공개 "나 죽으면 흰 천에 둘둘 말아" 가슴 미어지는 내용



故 최진실의 어머니 정옥숙 씨가 최진실의 일기장을 공개했다.

최진실의 어머니 정옥숙 씨는 16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 채널 프로그램에 출연해 우울증을 겪은 딸의 일기장을 보여줬다.

일기장에는 "엄마 미안해, 약에 취해서 먹은 사실을 잊고 또 입에 한 움큼 넣고, 나 죽으면 흰 천에 둘둘 말아" 등 조성민과의 이혼 이후 겪은 고통으로 추정되는 내용이 적혀있었다.

정 씨는 이에 대해 "마지막같이 슬프게 써놨다"며 "어떻게 보면 무섭다는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또 정옥숙 씨는 "최진실은 떠나기 몇 해 전부터 집안정리를 했다. 그때 생각을 하면 `미리 다 준비했구나. 자기 없이도 엄마가 불편 없이 지낼 수 있게 한 거구나`라는 생각이 든다"며 "몇 가지 유품들을 정리하지 못했는데 이를 사회에 환원해 최진실을 사랑하던 사람들과 함께 하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정옥숙씨는 최진실-조성민의 궁합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정옥숙 씨는 결혼 전 두 사람의 궁합을 보기 위해 점집을 찾았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산의 한 스님께 갔는데 ‘결혼하지마. 둘이 안맞아. 결혼하면 둘 다 죽어. 딸은 그냥 만인의 연인을 살게 해’라는 말을 들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정옥숙 씨는 “궁합은 그래도 처음에 두 사람은 정말 사랑했다. 환희 낳고 둘째 임신할 때까지만 해도 조성민을 보고 어쩜 이런 사람이 다 있나 싶었다. 진실에게 정말 자상하고 잘해줘서 ‘부부라는 건 저렇게 사는 거구나’라는 생각까지 들었다”고 최진실과 조성민의 행복했던 결혼생활을 이야기했다.

하지만 이내 “환희 아빠는 평생 죽을 때까지 안 변할 줄 알았는데"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이날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최진실 어머니, 힘내세요", "최진실 조성민 궁합, 정말일까.. 최진실 어머니가 정말 대단한듯", "최진실 어머니는 건강하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방송 영상 캡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