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룬vs크로아티아, 알렉스 송 팔꿈치 가격…페페 박치기 보고 배웠나? `둘 다 퇴장!`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06-19 10:18  

카메룬vs크로아티아, 알렉스 송 팔꿈치 가격…페페 박치기 보고 배웠나? `둘 다 퇴장!`



포르투갈의 페페 박치기에 이어 카메룬의 알렉스 송이 불필요한 행동으로 퇴장당했다.

19일 오전 7시(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마나우스 아레나 아마조니아에서 열리는 2014 브라질 월드컵 A조 2차전 카메룬 크로아티아 경기에서 알렉스 송은 만주키치의 등을 팔꿈치로 가격했다.

이를 주심이 봤고, 알렉스 송은 바로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했다.

그의 행동에 카메룬의 감독 역시 당황스러움을 금치 못했으며, 국내 중계진들도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이라고 말했다.

결국 카메룬 중원의 핵심인 알렉스 송의 감정 조절 실패는 크로아티아의 대승으로 이어졌다.

크로아티아는 공격수 이비차 올리치의 선제골과 이반 페리시치, 그리고 알렉스 송이 팔꿈치로 가격한 마리오 만주키치(2골)의 연속골에 힘입어 4대 0 승리를 거뒀다.

카메룬 크로아티아의 경기에 누리꾼들은 "카메룬 크로아티아, 알렉스 송 팔꿈치 부러뜨려야된다", "카메룬 크로아티아, 알렉스 송 페페랑 붙어라", "카메룬 크로아티아, 알렉스 송 페페 보고 배운거 없냐?", "알렉스 송 팔꿈치 가격.. 페페 머리랑 본드로 붙여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알렉스 송에 앞서 페페 역시 지난 17일 독일의 토마스 뮐러에 박치기를 해 퇴장 당한 바 있다.

지난 17일 오전 1시 브라질 사우바도르의 아레나 폰테노바에서 열린 독일과 포르투갈의 G조 조별예선 1차전에서 독일이 4-0의 완승을 거뒀다.

당시 페페는 전반 37분 포르투갈 진영에서 독일 공격수 토마스 뮐러와 볼 경합을 벌이다 팔로 얼굴을 가격했다. 이어 자신의 손에 얼굴을 맞고 넘어진 뮐러를 보고 분에 다시 다가가 박치기를 했다.

결국 주심은 퇴장을 선언했고, 이 퇴장으로 포르투갈은 수적인 열세에 몰리게 됐다.

수적 우세를 점한 독일은 뮐러가 전반 추가 시간 팀의 3번째 골을 기록했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독일은 후반 33분 뮐러가 4번째 득점포를 쏘아 올리며 대승을 완성했다.

(사진=중계방송 캡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