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 일지’ 귀신 잡는 정일우, 제2막 열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08-26 09:24  

‘야경꾼 일지’ 귀신 잡는 정일우, 제2막 열었다


‘야경꾼 일지’가 새로운 막을 열었다.

MBC 월화 특별기획 ‘야경꾼 일지’가 전개에 가속 페달을 제대로 밟았다. 불우한 어린 시절로 마음의 상처를 입은 뒤, 혼돈의 시간을 거쳐온 정일우가 비로소 본인이 가야 할 길의 이정표를 찾으며 극은 더욱 흥미로워졌다. 비장고에서 야경꾼 일지를 발견한 것은 물론 자모전가에 주요 인물들이 모이며 새로운 이야기 또한 그 막을 열었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야경꾼 일지’(이주환·윤지훈 연출 유동윤·방지영 극본 래몽래인 제작) 7회에서는 이린(정일우 분)이 도하(고성희 분)를 구하기 위해 궁에 들어갔다가 비장고에 우연히 들어가며 야경꾼 일지를 손에 넣는 장면이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자신을 덮친 자객을 피하는 과정에서 기산군(김흥수 분)의 명을 어기고 궁을 탈출했다는 누명을 쓰게 된 이린은 이날 자신의 고립된 처지를 되새기고 그간 쌓아온 억울함의 감정을 폭발시켰다. 살고 싶은 마음에 왕의 눈 밖에 나지 않으려 한량의 삶을 택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을 향한 의혹의 시선이 쏟아지는 현실에 염증을 느낀 이린. 그는 “이래죽나 저래죽나 마찬가지라면 찍소리라도 내야 할 것 아니냐”며 이제껏 숨죽였던 삶을 버리고 처음으로 자신의 존재를 세상에 드러낼 뜻을 밝혔다.

이 같은 다짐은 이린이 도움의 손길을 청하는 곳마다 거절당하는 과정을 통해 더욱 단단해졌다. 청수대비(서이숙 분)를 비롯해 영상대감(이재용 분)과 수련(서예지 분)까지 그간 이린이 믿고 따랐던 이들은 이날 이린의 간절한 도움을 저마다의 이유로 거절했고, 그럴수록 이린의 고립감은 커져갔다. 단 한 사람, 도하만이 이린의 곁을 지켰는데 두 사람은 모두에게 배척당하고 있다는 점에서 서로에게 공감하며 조금씩 마음을 열어가기 시작했다.

그리고 이 같은 마음은 도하가 사담(김성오 분)의 마수에 걸려 용신을 깨우는 데 사용되려는 찰라 빛을 발하게 됐다. 가만히 있지만은 않겠다고 다짐한 이린이 왕실을 찾아간 과정에서 사담에게 쫓기는 도하를 발견하고 그를 숨겨주었기 때문. 왕실을 헤매던 두 사람은 이 과정에서 비장고에 다다르게 됐고 그곳에 숨겨져 있던 서책 야경꾼 일지를 비로소 발견 하며 극적 전개를 맞게 됐다.

야경꾼 일지란 이린의 아버지 해종(최원영 분) 시대에 존재했던 귀기를 쫓는 비밀단체로, 12년이 지나 이린이 성인으로 성장한 현재 적통이 아니라는 열등감의 마수에 휩싸여 광기를 부리는 기산군의 폭정을 막을 유일한 대안이다. 야경꾼 일지를 발견한 이린이 기산군과 그를 조종하는 사악한 사담에 맞서 흩어진 야경꾼들을 규합해 그 선봉에 설지 주목된다.

특히나 이날 방송에서는 야경꾼의 우두머리였던 조상헌(윤태영 분)이 12년이 지난 현재에도 이린을 그리워하며 충신으로서의 존재감을 잃지 않는 모습을 보여 야경꾼 규합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여기에 기산군의 명에 의해 이린을 그림자처럼 따라다니게 될 무석(정윤호 분)과 마고의 무녀 도하까지 합해져 귀기를 쫓아내는 드림팀이 탄생할지 여부에 관심이 쏠리게 됐다.

한편, ‘야경꾼 일지’는 기세를 몰아 부동의 월화극 1위로 독주를 이어갔다. 26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야경꾼 일지’는 수도권 기준 13.3%, 전국 기준 12.2%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7회 연속 동 시간대 시청률 1위를 수성하는 기록을 세웠다. TNmS 역시 수도권 기준 15.1%, 전국 기준 12.3%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부동의 ‘동시간대 1위’에 올라섰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