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 일지’ 김성오 역대급 악역 나타났다, 흥행 일등공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09-17 12:41  

‘야경꾼 일지’ 김성오 역대급 악역 나타났다, 흥행 일등공신


‘야경꾼 일지’ 김성오가 화제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월화특별기획 ‘야경꾼 일지’(이주환·윤지훈 연출 유동윤·방지영 극본 래몽래인 제작) 14회에서는 이무기를 승천을 위해 기산군(김흥수 분)과 박수종(이재용 분)에게 태평창천탑 건립을 부추기는 사담(김성오 분)의 모습과 함께 모두의 약점을 손에 쥐며 더욱 사악해진 사담의 모습이 그려져 긴장감을 자아냈다.

앞서 마마신을 이용해 용신을 완벽히 치유할 원귀를 모으려 했던 사담은 이린(정일우 분), 무석(정윤호 분), 도하(고성희 분)로 이뤄진 야경꾼에 의해 그 계획이 어그러진 상황. 이에 그는 박수종을 찾아가 “와해된 야경꾼이 다시 재건된 것 같습니다. 야경꾼도 잡고 주상도 압박하는 방법을 제가 알고 있습니다”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는데, 이어 ‘그리고 영상 당신도 옭아매는 방법’이라고 생각하는 모습까지 드러나 그가 이 상황을 어떻게 활용할 지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사담은 박수종을 움직여 야경꾼을 반정 세력으로 몰아갔고, 박수종과 기산군에게 ‘태평창천탑’ 건립을 부추겼다. 박수종에게는 민심을 잡을 수 있는 방법으로, 기산군에게는 궁에 돌아다니는 원혼을 봉인시킴과 동시에 왕의 위엄을 드높일 방도로 ‘태평창천탑’을 거론한 것. 사담은 사람의 불안함을 파고들어가 그들을 자신의 목적대로 움직였다.

또한 도성의 원귀들에게 ‘원도 풀어주고 천도도 해주는 존재’가 등장해 귀신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는데, 이는 다름 아닌 사담. 그는 “억울한 원귀들이여, 나를 따르라”라며 귀신마저 홀려 그가 원귀를 이용해 또 무슨 일을 벌일지 예측 불가한 상황을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수련과는 이린의 마음과 도하를 두고 악마의 거래를 했고, 모연월이 자신의 정체에 대한 의혹과 함께 사담을 향한 원망을 드러내자 의식을 잃게 하며 모연월이 누구인지, 모두의 비밀을 쥐고 흔드는 사담이 숨기고 있는 것은 무엇인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무엇보다 그는 종잡을 수 없는 행동으로 혼돈을 부르는 조커처럼 예상치 못한 행동을 보여 시청자들의 정신을 번쩍 들게 했는데, 바로 12년 전 중전 민씨(송이우 분)의 죽음의 진실이 담긴 혈서를 입수하고 이에 기산군과 박수종의 얽혀 있다는 점을 알게 되자 본색을 드러내 급기야 기산군을 협박했다. 또한, 혈서를 비장의 카드로 갖고 있기 보다는 이를 이린에게 보내 박수종과 이린 사이의 갈등을 야기했다.

이렇듯 사담은 종잡을 수 없는 행동과 불안함을 파고드는 사악함으로 궁을 혼돈으로 물들일 것을 예고했다. 특히 김성오는 다시 궁으로 돌아온 이후부터 낮은 톤의 목소리와 시시각각 변하는 표정연기로 더 악랄해진 사담을 표현하는가 하면, 이무기 부활을 향한 집념을 소름 돋게 그려내 시청자들의 폭풍 호평을 받고 있다.

‘야경꾼 일지’는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귀신을 부정하는 자와 귀신을 이용하려는 자, 그리고 귀신을 물리치려는 자, 세 개의 세력 사이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경쾌한 감각으로 그려낸 판타지 로맨스 활극. 색다른 소재와 화려한 볼거리로 퓨전사극의 새로운 장을 연 월화극 강자 ‘야경꾼 일지’의 매주 월-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