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성훈, 2년 7개월만의 복귀전..20일 `수퍼액션` 생중계 `관심집중`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09-17 17:55  

추성훈, 2년 7개월만의 복귀전..20일 `수퍼액션` 생중계 `관심집중`

이종격투기 선수 추성훈(39, 일본명: 아키야마 요시히로)이 파이터로서 오랜 공백기를 딛고 2년 7개월 만에 UFC 웰터급 무대를 갖는다.



20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에서 열리는 `UFC in JAPAN`(원제: UFN 52)에서 웰터급(77kg이하) 강자 아미르 사돌라(34, 미국)를 상대로 복귀전을 치르는 것. 당일 오후 1시 30분 액션전문채널 수퍼액션 생중계 된다.

추성훈은 일본에 귀화한 재일교포 4세로,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에서 일본 국가 대표로 참가해 금메달을 딴 바 있으며, 2004년 종합격투기에 데뷔해 `K-1 히어로즈` `드림` `UFC` 등 다양한 격투 단체에서 활동해왔다. 현재 UFC 성적은 1승 4패. `UFC 100`에서 앨런 벨처와 저돌적인 경기로 판정승을 거두며 화려한 데뷔전을 치렀으나, 이후 크리스 리벤과 마이클 비스핑, 비토 벨포트, 제이크 쉴즈에게 연패했다.

하지만 언제나 화끈한 타격전을 선호하는 특성 때문에 5경기 중 3경기에서 ‘파이트 오브 나이트’(이 날의 경기)에 선정되는 진기록을 세우며 세계 격투계에 눈도장을 제대로 찍은 바 있다. 승리가 매우 절실한 상황에서 재기에 성공, 부활의 신호탄을 쏘아 올릴 지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상대 아미르 사돌라는 UFC 선수 육성 리얼리티 프로그램 `디 얼티밋 파이터 시즌7`(이하 TUF 7)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UFC에 입성한 인기 선수. 필 바로니, 브래드 블랙번, 피터 소보타 등의 선수들을 타격으로 화끈하게 꺾으며 현재 UFC 전적 6승 4패를 기록 중. 우리에게는 UFC 코리안 파이터 1호 김동현에게 UFC 4승을 안겨 준 상대로 알려져 있기도 하다. ‘TUF 7’ 초기에는 암바로 상대를 잡는 등 그래플링에서 두각을 보였으나 현재는 무에타이를 기반으로 한 매섭고 강력한 타격이 주무기.

폭발적인 체력을 바탕으로 상대를 압박하는 타격이 가장 큰 강점으로 꼽히고 있는 선수로, 근접전뿐 아니라 긴 팔과 다리를 이용한 원거리 공격에도 능하다. 또 무에타이 특유의 기술을 자신의 스타일로 잘 접목시켰다는 평도 듣고 있다.

이 밖에도 이날 대회에는 UFC 전적 2승 1패를 기록하고 있는 임현규(29)와 UFC 전적 1승 1패 1NC를 기록 중인 강경호, 두 코리안 파이터도 출격한다. 각각 그라운드 강자 사토 타케노리(29, 일본)과 MMA 총 전적 10승 무패를 달리고 있는 경량급 기대주 다나카 미치노리(24, 일본)을 상대로 대결을 펼칠 예정. 이번 대회는 두 선수 모두에게 UFC에서 입지를 다지기 위해 매우 중요한 경기로 승리를 챙길 수 있을지 관심이 뜨겁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추성훈 경기 기대된다" "추성훈 경기 본방 사수" "추성훈 20일날 경기하는 구나" "추성훈 응원할게요" "추성훈 복귀전 파이팅" "추성훈 복귀전 방송 봐야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사진=수퍼액션)

한국경제TV 김지원 기자

news@bluenews.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