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앵커, "공중파-종편과 비교한 적 없다..정론 추구"(뉴스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09-22 12:24   수정 2014-09-22 12:45

손석희 앵커, "공중파-종편과 비교한 적 없다..정론 추구"(뉴스룸)

JTBC 손석희 앵커가 다른 방송국과 자사 뉴스를 비교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22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서소문로 JTBC G층 대기실에서 JTBC `뉴스룸`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는 손석희 보도담당 사장, 오병상 보도 총괄, 김소현 앵커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손석희 앵커는 "기본적으로 저는 콘텐츠와 관련해서 어떻게 채웠느냐는 문제를 놓고 다른 공중파와 종편을 포함해 비교한 적 없다. 앞으로도 마찬가지다"라고 말했다.

이어 "너무 뻔한 이야기로 생각하지 말라. 저희뿐만 아니라 보도국 모두, 저희는 정통 저널리즘에 대해 생각한다. 너무 순진한 이야기라고 할 수도 있다. 정론, 정통 저널리즘, 교과서에 나온 저널리즘을 추구한다. 틀린 게 교과서에 올라오진 않는다. 그렇게 갈뿐이지 누구와 비교해서 생각한 적 없다"고 설명했다.

또한 손석희 앵커는 "모니터하기 위해서 다른 방송 본다. 우리가 놓친 게 있을까 해서 보지만 비교우위에 둔 적이 없다. 저희 나름대로 모두가 다 알고 있다. 상식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건 그 기준으로 가야 된다. 그렇게 못 가면 능력이 없어서 못 가는 거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그렇게 못 갈 때도 있다. 어떻게 다 잘하겠나. 못할 때도 있지만 그때 이야기한 것과 다르다거나 모자라다고 하면 질책해달라. 그런 부분에서는 개선하겠다. 그래도 능력이 안 돼서 못하면 욕먹는 거다"라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한편, JTBC는 가을 개편을 맞아 `뉴스9`를 폐지하고 `JTBC 뉴스룸`을 신설한다. 손석희, 김소현 앵커가 진행하는 `JTBC 뉴스룸`은 22일부터 저녁 8시부터 9시 40분까지 100분짜리 대형 뉴스로 태어난다. 국내 방송뉴스에서 저녁 메인 뉴스가 100분 동안 편성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사진=JTBC)

한국경제TV 양소영 기자

sy7890@bluenews.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