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례·서초 분양, `불패 행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10-02 15:24  

<앵커>알짜 분양으로 관심을 모았던 GS건설의 위례자이 청약이 수도권에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또, 대우건설이 분양에 나선 서초구에서도 평균경쟁률이 14대 1 가까이 기록하며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됐습니다.

이제는 `서초 불패`라는 말도 어색하지 않게 됐습니다.

국승한 기자입니다.

<기자> GS건설이 `위례자이 `1순위 청약을 접수한 결과 총 451가구 모집(특별공급 제외)에 총 6만 2천670명이 접수해 평균 139대1의경쟁률을 기록해 전타입1순위 마감됐다고 밝혔습니다.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타입은 전용면적 134펜트하우스타입으로 4가구에 모집에 1천478명이 접수, 총 369대1의 최고경쟁률을 기록했습니다.

서초지역의 청약 열기도 뜨거웠습니다.

대우건설의 서초 푸르지오 써밋이 평균 13.84대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했습니다.

대우건설의 서초 푸르지오 써밋은 총 138세대 모집에 1천 911명이 청약했으며, 특히 11가구를 모집한 59㎡A형에는 924명이 몰려 8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고 59㎡B형은 2가구 모집에 131명이 지원, 65.5대1의 경쟁률을 나타냈습니다.

삼성물산과 대림산업도 서초구에서 2일 신규 분양에 나섭니다.

삼성물산은 서초 우성 3차를 재건축한 `서초 래미안 에스티지`의 청약 접수에 들어갑니다.

대림산업은 신반포 1차 아파트를 재건축한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2차`의 1·2순위 청약을 접수합니다.

이달 말에는 현대엔지니어링이 서초 꽃마을 5구역을 재개발한 `서초 힐스테이트 서리풀`을 분양할 예정입니다.

강남 8학군내의 노른자위 땅에 들어서는 아파트인데다 모두 재개발이어서 일반분양분이 워낙 적은 만큼 청약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정태희 부동산써브 팀장

"강남권 신규 분양 단지들의 경우에는 기본적으로 대기수요가 많고 희소성이 있기 때문에 앞으로도 수요자들의 꾸준한 관심을 받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국경제TV 국승한입니다.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