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규리 눈물, “언니 사랑해” 투병 사실 고백한 김호정은 누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10-06 22:48  

김규리 눈물, “언니 사랑해” 투병 사실 고백한 김호정은 누구?



배우 김규리가 김호정의 투병 고백에 눈물을 보인 가운데 배우 김호정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지난 5일, 김규리는 영화 ‘화장’의 임권택 감독, 배우 안성기과 함께 부산 해운대구 우동 월석아트홀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김호정은 투병 사실을 전했다.

극중에서 뇌종양 환자로 등장하는 김호정은 “투병하는 역할을 어떻게 준비했느냐”는 질문에 “뇌종양 투병환자의 다큐멘터리를 참고했다. 개인적으로 아파봤던 경험이 있기도 하고, 주위에도 아픈 사람이 있어서 조금은 수월하게 자신감 갖고 연기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은 “김호정 씨가 오랜 투병생활을 해서 본인이 본인에게 감정이입이 된 것 같다. 영화에서 김호정 배우 자체를 본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결국 김호정은 옛날 생각이 떠오른 듯 감정에 북받쳐 눈물을 보였다.

이 모습을 본 김규리는 “예전에 영화 ‘나비’에서 김호정을 보고 눈빛과 모든 것이 참 좋은 배우라고 생각했다. 어느 순간부터 안 보여서 무슨 일인가 했는데 그런 사연이 있는 줄 몰랐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호정은 영화 ‘화장’에서 극 중에서 뇌종양을 앓다가 쓰러져 점점 피폐해지는 아내 역을 맡아 삭발은 물론 구토 등 고통스러운 장면들을 모두 소화했다. 특히 점점 쇠약해지며 배변조차 조절 할 수 없어 옷에 변을 보고 이를 남편이 닦아주는 장면에서 김호정은 하반신 노출을 감행했다.

동국대 연극영화과를 졸업한 김호정은 1992년 뮤지컬 ‘꿈꾸는 기차’ 연극 ‘오로라를 위하여’ 등에 출연했고 이어 1999년 영화 ‘침향’으로 스크린에 데뷔했다. 이후 영화 ‘플란다스의 개’ ‘나비’ ‘히로시마에서 온 편지’ ‘여자는 남자의 미래다’ 등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김규리 눈물을 접한 누리꾼들은 “김규리 눈물, 김호정 연기 감동이야”, “김규리 눈물, 김호정 눈물 날 수 밖에 없겠다”, “김규리 눈물, 영화 개봉하면 꼭 봐야겠다”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한편, 임권택 감독의 102번째 신작인 영화 ‘화장’은 올 하반기 국내 개봉한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