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관심·위험 사병` 4만9천명··전체 12명중 1명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10-10 10:17  

군 당국이 지난 6월 전체 병사를 대상으로 벌인 복무적응도 측정 인성검사에서 4만9천여명이 `관심`과 `위험`으로 식별, 보다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다.



국방부가 10일 국회 법사위 소속 새누리당 이병석 의원에게 제출한 `군 인성검사 계급별 판정현황` 자료를 보면 전체 검사 대상 병사 35만9,059명 중 `관심`은 4만389명(11.2%), `위험`은 8,939명(2.4%)으로 나타났다.

군 생활에 제대로 적응하지 못할 가능성이 큰 관심과 위험군에 속한 병사 규모가 49,28명으로, 전체 병력 61만여명의 8%에 달하는 수준이다.

관심으로 분류된 병사 중 일병이 14,62명(37%)으로 가장 많았고, 이병 11,972명(29.6%), 상병 9,968명(24.6%), 병장 3,387명(8.6%) 등이었다.

위험군에 속한 병사 중에서도 일병이 3,813명(42.6%)으로 절대 다수를 차지했고, 이병 2,390명(26.7%), 상병 2,103명(23.5%), 병장 633명(7.1%) 등으로 나타났다.

`관심` 병사는 군 생활에 적응하지 못하거나 사고를 유발할 확률이 높은 것으로 예측되지만 지휘관과 전우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도움이 있으면 충분히 극복할 수 있는 상태를 말한다.

그러나 `위험군`에 속하는 병사는 즉각적인 전문가 지원이나 도움이 필요한 상황.

2013년과 2012년 인성검사에서는 `관심·위험군`에 속한 병사가 각각 65,845명과 66,308명으로 분류됐다.

특히 22사단 총기난사 사건 이후 휴전선을 담당하는 2개 연대 GOP 대대의 `관심병사` 현황을 긴급 진단한 결과, B급과 C급 관심병사들이 근무 중인 것으로 파악되기도 했다.

군은 한국국방연구원(KIDA)에서 만든 인성검사 평가서를 이용해 식별한 관심병사를 A급(특별관리대상), B급(중점관리대상), C급(기본관리대상)으로 분류하고 있다.

올해 인성검사에서는 장교와 부사관 상당수도 `관심·위험군`으로 식별됐다.

장교는 검사자 25,230명 중 1,501명(5.9%)이, 부사관은 55,807명의 검사자 중 3,910명(7.0%)이 각각 `관심·위험군`으로 분류됐다.

일반병들을 관리,감도해야 할 장교와 부사관 가운데 관심·위험군이 높게 나타나 문제의 심각성을 더해주고 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