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조성민 최진실 아들 최환희 “부모님,삼촌 기억 지우고 싶다”에… 네티즌 위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10-10 18:21  

故 조성민 최진실 아들 최환희 “부모님,삼촌 기억 지우고 싶다”에… 네티즌 위로



故 조성민과 최진실의 아들 최환희 군이 부모님의 죽음을 언급해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9일 방송된 EBS `스페셜 프로젝트인생수업`(이하 `인생수업`) 2부에서는 부모님의 잃은 최환희군과 동생의 죽음을 겪은 가수 요조가 함께 미국 여행을 떠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제작진으로부터 인생에서 혹시 지우고 싶은 기억이 있냐는 질문을 받은 최환희군은 "부모님(故 최진실, 故 조성민)이나 삼촌(故 최진영)이 돌아가신 기억을 지우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어디 아프시거나 사고가 나서 돌아가신 것 같으면 어쩔 수 없는 거지만 스스로 목숨을 끊으신 거니까"라 말끝을 흐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 최환희 군은 "엄마가 참기 힘들었던 것도 조금은 이해가 가기도 한다"며 "우리를 버리고 싶어서 간 것이라고 생각하진 않는다"고 꿋꿋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故 조성민 최진실 아들 최환희 소식에 누리꾼들은 "故 조성민 최진실 아들 최환희, 어린 나이에 충격이었을듯" "故 조성민 최진실 아들 최환희, 잘 컸네요" "故 조성민 최진실 아들 최환희, 좋은 생각 많이 하길" "故 조성민 최진실 아들 최환희, 앞으로는 행복한 일이 더 많길 빕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