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뻐꾸기 둥지` 정병국, 이채영에 "내가 왜 아빠야? 이창욱이 아니고?" 발악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10-28 21:48  

`뻐꾸기 둥지` 정병국, 이채영에 "내가 왜 아빠야? 이창욱이 아니고?" 발악



정병국이 난데 없는 딸의 소식을 듣고 술에 취했다.

28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뻐꾸기 둥지`(곽기원 연출/황순영 극본) 96회에서 정병국(황동주)은 배추자(박준금)가 자신을 찾아와 한 말로 혼란스러워졌다.

배추자가 키우는 탈 이소라(전민서)가 사실은 이화영(이채영)이 낳은 딸이라는 것. 게다가 아빠는 바로 정병국이라는 주장 때문이었다.

황당한 정병국은 바로 이화영을 찾아갔다. 그는 화영에게 이소라가 내 딸이라는 말이 사실인지 따져 물었다. 그러자 화영은 "맞다. 나도 이제 알았다. 지금까지는 백연희(장서희) 딸을 엄마가 데려와 키우는 줄 알았는데 내 딸이라더라`라고 설명했다.

정병국은 "그애가 왜 내 딸이야. 내가 왜 아빠냐고. 그러면 최상두(이창욱)가 아빠겠지"라고 윽박질렀다. 이화영은 한숨을 내쉬고는 "당신 딸 맞아, 병국씨. 당신이 아빠 맞아"라고 울면서 대답했다. 정병국은 화를 내며 일어나 "마지막 지푸라기를 잡는 심정으로 수작부리는거 내가 모를 줄 알아?"라고 발악했다. 화영은 "부정하고 싶으면 마음대로 해. 내 딸이고 당신 딸이야. 딸 인생 갖고 장난치는 엄마가 어딨어"라고 소리쳤다.

정병국이 화를 내며 나가자 화영은 `난 당신을 알아 정병국. 죄책감에 괴롭겠지. 한동안 고민하시겠지. 그리고 결국 날 찾아올거야`라며 평정심을 유지했다.



집에 돌아온 정병국은 계속 술만 마셨다. 그 모습을 본 곽희자(서권순)는 "백연희가 안받아 준다냐. 걔는 뭐가 잘났다고 그러냐"며 아들을 위로했다. 병국은 "다신 안 돌아온다. 엄마같으면 유미가 나같은 남자랑 살게 두겠냐"며 한탄했다.

정병국은 또 술 한잔을 들이킨 뒤 "만약에 저한테 숨겨진 자식이 있다고 한다면 어머니 어쩌시겠어요?"라고 물었다. 그 말에 곽희자는 놀라서 눈이 동그래졌다. 그러자 병국은 "아닙니다. 그냥 술주정 해봤습니다"라고 말한 뒤 방으로 들어가버렸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