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끼리 왜 이래` 박형식-남지현, 설레고 풋풋한 첫 키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11-01 09:56  

`가족끼리 왜 이래` 박형식-남지현, 설레고 풋풋한 첫 키스


박형식과 남지현의 첫 키스 장면이 공개됐다.

KBS 2TV 주말드라마 ‘가족끼리 왜 이래’(극본 강은경, 연출 전창근, 제작 (주)삼화네트웍스)의 박형식(차달봉 역)과 남지현(강서울 역)이 첫 키스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며 본격적인 연애에 돌입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박형식은 평소와 다른 진지한 표정으로 남지현을 바라보고 있다. 그 동안 표현하지 못하고 참아왔던 진심이 남지현의 맑은 눈동자 앞에서 두근거림을 느끼게 된다.

가까이에서 서로의 눈을 들여다 보는 두 사람. 박형식이 눈빛으로 “안 되니?”라고 물으면 남지현이 살며시 시선을 떨군다. 곧 이어 살포시 남지현의 입술에 포개어지는 박형식의 입술. 박형식의 손이 남지현의 얼굴을 감싸며 소중한 입맞춤이 이뤄진다.

드디어 설레고 두근거림이 가득한 첫 키스를 하게 된 두 사람은 한 폭의 수채화같이 예쁜 키스 장면으로 청춘의 풋풋한 사랑의 감정을 전달하고 있다. 그 어느 때보다 로맨틱한 분위기를 만들고 있는 두 사람이 앞으로 그려갈 달달한 연애 일기가 로맨스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이로써 달봉의 진실 고백 이후 서먹해졌던 두 사람이 다시 한 번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며 이전보다 더욱 돈독한 애정을 쌓아가게 될 예정이다.

한편, 서울-은호 커플을 응원하던 많은 시청자들에게서 아쉬운 탄성이 흘러나올지도 모르지만, 달봉과 서울의 키스는 은호를 더욱 분발하게 만드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주 달봉이 싸움을 벌이며 경찰서를 찾은 사이 순봉(유동근 분)은 허리를 크게 다쳐 병원에 입원까지 하게 되고 의사로부터 무언가 충격적인 소견을 들은 듯 보였다. 퇴원한 후에도 자신보다 자식들 챙기기에 여념이 없는 순봉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이번 주에는 달봉-서울 커플의 첫 키스 외에도 순봉과 삼 남매에게 더욱 다채로운 사건들이 벌어지며 안방극장의 눈과 귀를 집중시키게 될 것으로 보인다.

KBS 2TV의 주말드라마 ‘가족끼리 왜이래’는 자식들만을 바라보며 살아온 이 시대의 자식바보 아빠가 이기적인 자식들을 개조하기 위해 고육지책으로 내놓은 ‘불효소송’을 중심으로, 좌충우돌 차씨 집안의 일상을 통해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웃음과 감동으로 전할 휴먼가족드라마다.

‘가족끼리 왜 이래’ 22회는 오늘(11월 1일)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된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