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신성장 동력…핀펫·플렉서블·벤처 인큐베이팅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11-18 12:40   수정 2014-11-18 15:48

삼성전자 신성장 동력…핀펫·플렉서블·벤처 인큐베이팅

삼성전자가 실적 하강 국면에서 벗어나기 위한 중장기 전략사업을 글로벌 투자자들에게 소개했습니다.

삼성전자는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웨스틴그랜드센트럴에서 개최한 투자설명회 `삼성 투자자 포럼 2014`에서 핀펫(fin-fet) 시스템반도체, 플렉서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 벤처 인큐베이팅 등 3가지 사업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제시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최근 경쟁사들보다 앞서 개발한 시스템반도체 미세공정인 14나노미터(nm·1nm = 10억분의 1m) 핀펫(fin-fet) 기술을 앞세워 파운드리(수탁생산) 반도체 사업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디자인의 한계를 뛰어넘을 수 있는 휘어지는 플라스틱 재질의 플렉서블 OLED 패널을 적극적으로 활용함으로써 스마트폰 시장을 주도하겠다는 전략도 내놨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플렉서블 OLED 패널을 탑재한 갤럭시노트 엣지를 출시한 바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또 지난해 미국에서 출범시킨 오픈이노베이션센터(OIC)를 통해 벤처 인큐베이팅과 인수합병(M&A)을 활발히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이를 통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통합한 신기술을 확보함으로써 세계 IT·전자산업을 주도하겠다는 전략입니다.

삼성전자는 앞서 지난 5월 홍콩 샹그릴라 호텔에서도 `삼성 투자자 포럼`을 열어 전략 사업으로 B2B(기업간거래) 시장을 겨냥한 보안 플랫폼 `녹스(KNOX)`, 저전력·고성능 메모리반도체 `그린 메모리`, 사물인터넷(IoT)의 핵심 솔루션으로 부각된 `스마트 홈` 등 3가지 전략 사업을 소개했습니다.

이처럼 홍콩과 뉴욕 투자자포럼에서 제시한 핀펫, 플렉서블 패널, OIC, B2B, 그린메모리, 스마트홈 등 6가지 사업은 삼성전자가 최근 스마트폰 사업의 수익성 악화로 인한 실적 부진을 만회하고 미래 성장을 이끌기 위해 선택한 신성장동력으로 분석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