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토토가 시청률, 최고 기록...엄정화 "프렌즈 없는 무대 의미 없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1-04 12:19  

무한도전 토토가 시청률, 최고 기록...엄정화 "프렌즈 없는 무대 의미 없다"



`무한도전`이 순간 최고시청률 35.9%(TNmS 수도권 기준, 이하 동일)을 기록했다.

지난 3일 방송된 `무한도전-토요일 토툐일은 가수다(이하 `토토가`)`는 시청률 29.6%를 기록하며 `토토가`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 방송의 터보, 김현정, S.E.S의 열기를 이어 받아 쿨, 소찬휘, 지누션, 조성모, 이정현, 엄정화, 김건모 총 7팀의 화려한 무대가 펼쳐졌다.

모든 가수들은 김건모의 `잘못된 만남`을 함께 부르며 엔딩무대를 장식했고, 거듭되는 관객들의 앙코르 요청에 가수들은 터보의 `트위스트 킹`으로 화답했다.

특히 가수들이 함께 앙코르 곡으로 `트위스트 킹`을 부르는 장면은 순간 최고시청률이 35.9%까지 치솟았다.

또한 방송 전부터 `토토가` 출연 가수들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장식했으며, 방송 직후 주요 음원사이트에서 관련 노래들이 차트에 재진입하며 눈길을 끌었다.

한편 엄정화는 3일 방송된 `토토가` 방송 후 자신의 SNS에 출연 소감을 전했다. 엄정화는 "정말 모든 것이 그대로, 그때의 모든 것이 그대로였습니다. 너무 시간이 오래 지나 기억조차 나지 않을것같던. 한때는 나의 일상이던 그 모든 것들"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엄정화는 "처음 무도 제안을 받고 뛰던 마음을 빠듯한 영화 촬영으로 포기하고 아쉬운 마음으로 잊어야했던 어느날, 션의 전화 한 통 `말해줘` 무대. 지누션도 나도 가장 빛나던 그 시간, 놓치고 싶지 않은 시간 여행이다"라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엄정화는 "녹화 4일 전 출연을 결정 짓고 프렌즈에게 전화하고 거짓말처럼 하루 전날 우리 멤버가 모였을 때, 우린 너무 울 것 같은 마음이었죠. 프렌즈 없는 저의 무대는 의미 없죠. 다들 모여주고 기뻐해주며 녹화 전 한 시간 연습에 기억 안 날 것 같다며 걱정만 하던 우리는 음악이 시작하자 몸이 기억해 낸 동작들에, 우리 어제 방송했냐며 웃어버렸죠"라고 말했다.

이어 "97년 98년으로 되돌아 간다는 건 가능하지 않았는데. 녹화 날 인사하며 반기는 쿨, 건모오빠, 지누션, 이정현, 조성모, 김현정, 터보, 소찬휘, SES의 감격, 울컥이는 마음"이라며 "그랬었죠. 우리 모두 그 때 그 시간, 이렇게 지났는데 어쩜 그때로 돌아갈 수 있었는지. 그때 좋았던 거. 아팠던 거, 힘들었던 건 또 왜 생생한지요. 무도 너무 감사했어요"라며 `무한도전` 팀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엄정화는 "우리에게 추억을 현실로 확인할 시간을 주었어요. 뒤늦게 함께할 수 있던것도 감사해요. 포이즌 안무를 너무나도 완벽히 익혀준 재석 고마워요. 그리고 여러분 그 시간 여러분의 추억과 함께한 우리의 노래들. 우리의 추억이기도 하지요. 감사합니다. 사랑해주셔서요. 정말 많은 사랑이었습니다"라고 인사를 전해 감동을 자아냈다.

무한도전 시청률 무한도전 토토가 엄정화 프렌즈 무한도전 시청률 무한도전 토토가 엄정화 프렌즈 무한도전 시청률 무한도전 토토가 엄정화 프렌즈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