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빛연인들’ 윤아정, 박상원과 외박한 이미숙 “엄마 미쳤어?” 버럭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1-04 22:08  

‘장미빛연인들’ 윤아정, 박상원과 외박한 이미숙 “엄마 미쳤어?” 버럭



세라가 시내에게 화를 냈다.

4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장미빛 연인들’에서 세라는 영국과 외박하고 들어온 시내에게 화를 내면서 시내를 이해하지 못했다.

시내(이미숙)는 만취한 영국(박상원)에 이불을 덮어주다가 그 품에 안기게 된다. 깜빡 잠이 든 시내는 새벽 첫 차를 기다렸다가 집으로 들어가게 됐다.

시내를 눈 부릅뜨고 기다리고 있던 세라(윤아정)는 전화도 안 받고 밤새 어디 있었냐면서 “엄마 그 아저씨랑 잤어?” 라며 버럭 화를 냈다.

시내는 그 말에 뒤 돌아서 무슨 말을 그렇게 하냐며 황당해했고, 세라는 집에 무슨 일이 터진 줄 알기나 하냐며 소리쳤다.

세라는 차돌(이장우)이 판 운동화 값을 갖고 사라진 차돌의 친구에 대해 말하며 분노했다. 세라는 그런 와중에 남자와 외박한 시내에게 분통을 터트리고 있었던 것이다.

세라는 “엄마 진짜 미친거 아냐!” 라며 난리였고, 세라의 말에 시내는 얼른 차돌을 찾았지만 차돌은 이미 집에 없었다.

같은 시각 차돌은 친구 형기를 찾아 집을 찾았지만 주변 동네슈퍼 아줌마로부터 어려운 형기의 부모님 사정에 대해 알게 되었다.



한편 시내는 강태(한지상)에게 차돌이 물어줘야 할 돈이 얼마나 되는지 물었고, 강태는 총 6천만원 정도가 되는 것 같다 말했다.

시내는 운동화 700켤레 값이 어떻게 6천 만 원이나 되냐며 놀랐고, 강태는 형기가 디자인을 팔아넘겨 남은 운동화를 못 팔아 이중으로 피해를 입게 됐다며 씁쓸해했다.

세라는 이런 난리가 났는데 어젯밤 시내가 집에 들어오지 않은 일로 다시 한 번 버럭 화를 내며 짜증을 냈다.

이에 수련(김민서)은 지금은 차돌의 문제가 급하다며 다독였고, 강태 또한 일단 차돌을 살려야 하지 않겠냐며 세라를 달랬다.

시내는 강태에게 가지고 있는 돈이 얼마나 되는지 물었고, 각자 합쳐봐야 6천만원에는 택도 없는 금액이었다.

한숨만 푹푹 나오는 상황에 시내는 차돌 걱정에 울컥하는 듯 해 보였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