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노키오’ 이유비, 이종석 보내고 이필모와 썸 타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1-09 09:06  

‘피노키오’ 이유비, 이종석 보내고 이필모와 썸 타나?

<@IMG1>

SBS 수목드라마 ‘피노키오’의 ‘러블리 윤기자’ 이유비와 이필모의 관계가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극중 이필모가 이유비를 은근슬쩍 챙기는 모습이 자주 포착, 묘한 감정라인이 고개를 들며 드라마에 활기를 불어 넣고 있는 것.

지난 8일 방송된 ‘피노키오’ 17회에서는 유래(이유비 분)가 교동(이필모 분)의 행동을 작업이라 의심하는 장면이 그려져 또 한 번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안겼다.

최근 자신을 좋아하는 줄 알았던 하명(이종석 분)이 사실은 인하(박신혜 분)를 좋아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크게 상심하던 유래는 자신이 먹던 음료수를 뺏어 먹는 교동의 모습과 밤을 꼬박 새며 만든 사건 도표를 홀딩한 교동이 똑같은 음료수를 놓고 간 사실에 “어 이건? 지금 캡! 나한테 작업 건거지? 그치? 맞지? 그때 일부러 뺏어먹은 거 아냐? 간접키스 하려고?”라며 동기에게 호들갑을 떨었다.

하지만 이내 “하긴 내가 생각해도 난 도끼병 중증이야. 그렇게 당해놓고 또 시작이야 또”라며 풀이 죽어 깨알 웃음을 선사하는데 이어, 이런 유래의 모습을 멀리서 지켜보는 교동이 묘한 표정을 지어 둘의 관계가 향후 어떻게 그려질지 궁금증을 높였다.

특히 지난 방영에서 교동은 술에 취해 경찰서 기자실에서 자고 있는 유래에게 자상하게 옷을 벗어 덮어주는가 하면, 하명에게 아이템을 빼앗겨 속상해 하던 유래가 술김에 부린 강력한 애교에 넘어가 다시 취재 기회를 준 바 있어 이 둘의 사이에 더욱 힘을 실어 주고 있기도.

이유비는 이렇게 도끼병으로 얄밉게 보일 수 있는 윤유래 역할을 귀엽고 사랑스럽게 표현하는 것은 물론, 나아가 극의 엔도르핀이자 마스코트로 반짝이고 있어 시청자들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실제로도 유래처럼 밝고 애교 만점인 성격으로 촬영장의 비타민을 자처하며 현장에 웃음꽃을 안기고 있다는 후문이다.

이렇게 이필모와의 묘한 감정라인으로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린 이유비가 출연하는 ‘피노키오’는 다음 주 수요일 밤 10시에 18, 19회가 연속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