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남성 1명 터키서 실종, 호텔 나선 뒤 연락 끊겨...`IS가담설 진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1-17 18:12  

한국 남성 1명 터키서 실종, 호텔 나선 뒤 연락 끊겨...`IS가담설 진짜?`



한국인 10대 남성 1명이 최근 터키의 시리아 접경지역에서 실종돼 누리꾼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에 현지언론은 이슬라 무장세력 IS 가담과 관련해 밀입국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주터키 한국대사관은 17일(현지시간) 최근 18세 남성이 터키의 시리아 접경지역인 킬리스에서 실종됐다는 신고를 받고 터키 치안 당국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아직 해당 남성을 찾지 못한 상태.

대사관 관계자는 "이 10대와 동행한 남성에게서 실종 신고를 받고 직원을 현지로 급파, 터키 당국 등과 실종자를 찾고 있으나 아직 소재를 파악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대사관에 따르면 해당 남성은 실종 신고를 한 A씨와 함께 지난 8일 터키에 입국했다. 이후 지난 10일 킬리스의 호텔을 나선 뒤 연락이 끊겼다.

A씨는 지난 12일 대사관에 실종 신고를 했다. 대사관 측에는 실종자의 부친에게서 실종자가 외국 여행을 모르니 동행해달라는 부탁을 받아 함께 입국했다고 말했다. 실종된 10대는 선교나 봉사 등의 목적으로 입국한 것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터키 일간지 밀리예트는 이날 소식통들을 인용해 18살 한국인 남성이 시리아로 불법 입국해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에 가담했다고 보도했다.

밀리예트는 터키 당국이 해당 남성과 함께 시리아로 불법 입국했다가 터키로 넘어오면서 검거된 다른 30세 한국인 남성을 조사한 결과 관련 사실을 자백받았다고 밝혔다.

밀리예트는 또 해당 남성은 터키에 입국하기 전에 IS와 컴퓨터로 연락을 주고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주터키 대사관 관계자는 "밀리예트의 보도는 사실과 다른 측면이 있다"며 "동행한 A씨가 실종신고를 한 것이지 터키 당국에 체포된 것은 아니며 현재 터키에서 출국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동행한 A씨는 한국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한국 남성 1명 터키서 실종, 허걱" "한국 남성 1명 터키서 실종, 어디로 갔을까?" "한국 남성 1명 터키서 실종, 정말 IS가담?" "한국 남성 1명 터키서 실종, 무섭다" "한국 남성 1명 터키서 실종, 무슨일이 일어나고 있는거야"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