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니`가 대세...수미칩 허니머스타드, 허니버터칩 꺾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1-21 16:27  

`허니`가 대세...수미칩 허니머스타드, 허니버터칩 꺾었다



농심이 지난달 17일 출시한 신제품 ‘수미칩 허니머스타드’가 출시 한 달 만에 360만개를 판매하면서 월간 판매 신기록을 갈아치웠다.

이 제품은 해태제과가 지난해 8월 출시해 돌풍을 일으킨 ‘허니버터칩’을 겨냥해 만들어졌던 만큼 업계에서는 추격에 나선 농심이 일단 완승을 거둔 것으로 해석하는 분위기다.

이에 따라 달콤한 감자칩 시장 선두 주자인 해태제과와 ‘포카칩’을 무기로 한 오리온의 반격도 한층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수미칩 허니머스타드는 출시 첫날부터 입소문을 타고 판매호조를 보이면서 지난 16일까지 한 달 만에 360만 봉지가 팔렸다. 이를 소비자가격(2400원)으로 환산하면 약 86억원에 달한다.

이런 판매 기록은 스낵시장 1위인 농심에서도 최초이자 최고 기록으로, 월평균 60억~70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국민 스낵 ‘새우깡’을 능가한 것이다.

달콤한 감자칩 시장을 이끌어 낸 해태 허니버터칩의 경우 지난해 8월 출시 이후 3개월 만에 50억원의 매출을 돌파했고, 지난달까지 누적 매출도 200억원 가량으로 집계됐다.

앞서 이마트가 지난달 23일부터 지난 6일까지 감자칩 판매량을 집계한 결과에서도 수미칩 허니머스타드는 2, 3위를 합친 것보다 많은, 하루 평균 1만개를 기록하며 흥행을 예고했었다.

2위는 이마트 피코크 감자칩 체다치즈 앤 어니언맛(2700개), 3위는 허니버터칩(2500개)이었다.

수미칩 허니머스타드가 매출 신기록을 기록하는 데는 안정적인 공급량도 한 몫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 농심은 24시간 생산 체제하에서 이 제품을 전국 유통망에 공급하고 있다. 또 농심은 수미칩용 감자를 수입산이 아닌 국산 수미감자를 구매해서 만들고 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