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구정백야’ 이보희, 친딸을 며느리로 들이는 심정 ‘참담’ 108배 올리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1-29 08:30  

‘압구정백야’ 이보희, 친딸을 며느리로 들이는 심정 ‘참담’ 108배 올리기



은하가 비통한 심정이었다.

28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압구정백야’에서 은하는 친딸 백야를 며느리로 들여야하는 상황이 참담했다.

은하(이보희)가 절을 찾았다. 절을 올리면서 ‘영준아, 내가 잘못했다. 정말 잘못했어. 미안해’ 라며 다시 한 번 절했다.

은하는 백야(박하나)가 집으로 들어와 며느리가 되려는 이 노릇을 어쩌냐며 한탄했다. 은하는 비밀은 없는건데 나중에라도 나단이 받게 될 충격에 아찔했다.

혹시나 나단이 자기를 이용해 은하가 백야를 며느리로 들인 것으로 오해하면 부부사이 깨질 것은 자명한 일이었다.

은하는 그렇다면 백야가 이혼녀 될 수 있다면서 영준에게 혼백이 있다면 백야를 위해 결혼을 막을 수 있도록 도와달라 청했다.

은하는 나중에 저승에서 만나면 용서를 빈다며 눈물을 쏟았다.



한편 무엄(송원근)은 아침 새벽부터 선지(백옥담)를 만나 난데없이 키스를 퍼붓고 프로포즈를 하고 온 상태였다.

추장(임채무)은 밤근무 마치고 퇴근하는 간호사 여자친구 만나러 나갔던 것 아니냐 물었고, 무엄은 어떻게 그런 상상을 하냐며 어처구니없어했다.

그 말에 추장은 “너야 뻔하니까” 라며 약올렸고, 무엄은 살짝 빈정이 상하면서 자신도 이 집안의 막내아들이라며 이상한 사람 만들지 말라며 화냈다.

추장은 농담으로 한 말이 아니라며 정색했고, 무엄은 자신도 감정이 있다며 버럭했다. 이에 추장은 평소 무엄이 하는 행동을 보라며 따졌고, 무엄은 이 나이에 여자친구 사귀는 게 당연한 것 아니냐 물었다.

무엄은 화엄(강은탁)이 비정상 아니냐면서 여자를 몇 번 사귀지도 않고 훈련이 되어있지도 않은 상태에서 결혼 결정하는 화엄을 황당해했다.

무엄은 화엄에게 분명히 실수라며 한 마디 했고, 가족들은 그런 무엄의 말을 귓등으로 듣는 듯 했다.

무엄은 기껏 행복한 마음으로 프로포즈하고 왔는데 가족들의 반응에 속상하단 분위기였고, 가족들은 무엄의 말에 긴가민가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