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메르스 악재 속 15년도 2분기 연결 영업이익 49억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8-04 15:30  

인터파크, 메르스 악재 속 15년도 2분기 연결 영업이익 49억원



오픈마켓 인터파크가 메르속 악재 속 2015년도 2분기 연결 영업이익 49억원을 기록하며 역대 동기 대비 최대 영업이익을 실현했다.

인터파크는 2015년 2분기 실적을 4일 공정공시를 통해 발표했다. 2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4% 증가한 856억원, 영업이익은 전년동기대비 210% 증가한 49억원을 기록, 시장 기대치를 상회하며, 2분기 사상 최대실적을 달성했다. 당기순이익은 35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348% 증가했다.

2분기 전체 거래총액은 쇼핑부문과 투어부문의 고성장으로 전년동기대비 12% 증가한 6,922억원을 기록하며, 8분기 연속으로 두 자릿수의 성장세를 보였다.

2분기 투어부문은 해외패키지 사업의 송출객수가 전년동기대비 64% 증가하는 등 전체 해외송출객수가 전년동기대비 31% 증가했고, 국내여행 사업은 전년동기대비 71% 증가하며 고성장을 지속했다. 유류할증료 인하에 따른 항공권 티켓 가격하락과 6월 메르스 영향 및 전년동기의 역기저효과에도 거래총액과 매출액이 각각 전년동기대비 18%, 24% 증가했다.

ENT부문은 6월 메르스 영향으로 2분기 공연 판매가 소폭 감소하였으나, 대형공연의 투자수익 기여로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15% 증가했다.





쇼핑부문은 모바일 거래액이 전년동기대비 223% 증가하며 거래총액과 매출액이 각각 전년동기대비 21%, 19% 증가했다. 쇼핑부문은 모바일 채널의 경쟁력 강화 및 네이버 모바일 제휴 등을 통해 모바일 거래 비중을 6월에 34%까지 확대했으며, 연말에는 50%대까지 늘릴 계획이다.





도서 부문은 개정된 도서 정가제 영향으로 거래총액과 매출액이 전년동기대비 각각 15%, 12% 감소 했으나, 매출총이익률 개선에 따라 전년동기대비 영업손실이 개선됐다.

인터파크 측은 "2015년 2분기는 메르스 등 외부 악재 속에도 쇼핑/도서부문의 수익성 회복과 ENT부문의 공연투자수익에 따라 역대 2분기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고 말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