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큰딸 신영자 행보 `주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8-04 17:19  

롯데 큰딸 신영자 행보 `주목`

<앵커>

이번 롯데 경영권 분쟁에서 관심을 끄는 인물은 신동빈 회장의 이복 남매인 신영자 롯데복지재단 이사장입니다.

한때 롯데쇼핑 총괄사장까지 맡았던 신 이사장은 경영 일선에서 밀려나면서 불만이 쌓인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가지고 있는 지분이 만만치 않아 신동빈 회장에게는 위협적인 존재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엄수영 기자입니다.



<기자>

신격호 총괄회장과 첫째 부인인 노순화씨 사이에서 태어난 신영자 롯데복지재단 이사장은 1980년 롯데쇼핑 영업담당 이사부터 2008년 총괄사장까지 30년가까이 롯데쇼핑을 키웠습니다.

하지만 신동빈 회장이 한국 롯데 경영을 맡은 후 경영 일선에서 밀려났습니다.

이 때문에 신동빈 회장에 대한 불만이 쌓여 아버지 신격호 총괄회장을 움직여 신동주 전 부회장을 지지하게 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신영자 이사장은 지난 28일 신격호 총괄회장 입국 당시에도 아버지 옆을 지켰습니다.

신 이사장은 또 이번 경영권 분쟁이 본격화되기 전인 지난달 15일 롯데그룹 전·현직 대표들을 불러 `신동주 체제 구축`에 협조할 것을 요구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무엇보다 신 이사장의 영향력은 국내 계열사 지분에서 여실히 드러납니다.

신 이사장은 롯데쇼핑과 롯데제과, 롯데칠성음료, 롯데푸드, 롯데정보통신, 롯데건설, 롯데알루미늄, 롯데카드, 롯데캐피탈 등 주요 계열사의 지분을 골고루 보유하고 있습니다.

또 이사장으로 있는 롯데복지재단도 롯데제과와 롯데칠성음료, 롯데푸드 등의 지분을 4~8% 정도 확보하고 있어 지분이 비슷한 신동주 전 부회장과 신동빈 회장 사이에서 어느 한쪽에 힘을 실어 줄 수 있습니다.

롯데그룹 경영권 분쟁이 신동빈 대 反 신동빈 대결구도로 압축된 가운데 큰딸 신영자 이사장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엄수영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