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솜-김윤서-손은서, 서로 뒷목잡는 3색 고부열전 예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8-06 18:11  

다솜-김윤서-손은서, 서로 뒷목잡는 3색 고부열전 예고



▲다솜-김윤서-손은서, 서로 뒷목잡는 3색 고부열전 예고(사진=래몽래인)

`별난 며느리` 다솜, 김윤서, 손은서가 심상찮은 기류를 풍기고 있다.

17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별난 며느리’(극본 문선희 유남경/연출 이덕건 박만영/제작 래몽래인)는 ‘며느리 체험’이라는 예능프로그램이 드라마 안에서 펼쳐진다는 색다른 콘셉트의 드라마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고부갈등이라는 스토리가 예능적 개성을 입은 만큼 ‘별난 며느리’ 속에는 진짜와 가짜를 넘나드는 각양각색 고부관계가 등장한다.

성격부터 스타일까지 모든 것이 다른 3인 3색 며느리들은 시어머니와의 충돌하며 때로는 공감을, 때로는 폭소를 선사할 예정이다. 안방극장을 유쾌 통쾌하게 물들일 ‘별난 며느리’ 속 개성만점 세 명의 며느리들은 다솜과 김윤서, 손은서 세 명이다.

먼저 ‘며느리 체험’을 하게 된 가짜 며느리 오인영 역의 다솜은 무식해서 더 용감한 천방지축 캐릭터다. 오인영은 한물간 걸그룹 멤버로 ‘며느리 체험’이라는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되면서 가상 시어머니 양춘자(고두심 분)과 가상 고부관계가 된다. 몸매가 다 드러나는 튀는 패션감각, 생각 없어 보이는 행동들이 고지식한 시어머니와는 상극이다. 하지만 방송용 이미지 때문에 사이 좋은 고부인척 거짓 연기를 하는 모습들이 독특한 재미를 만들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양춘자의 둘째 며느리 김세미 역의 김윤서는 자기 주장이 강한 며느리로, 시어머니와는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과 같은 관계다. 김세미는 철 없는 남편 때문에 시댁에 들어와 무기력하게 살아가고 있지만, 사실 자존심이 강하고 성공에 대한 욕심도 있다. 시집살이로 포기했던 학원 강사를 다시 시작하는 바람에 집안일을 돕지 않아 시어머니와 충돌을 빚게 된다.

시어머니의 라이벌이 된 며느리도 있다. 차영아 역의 손은서는 직장에서는 일을 두고, 집에서는 남편을 두고 시어머니 장미희(김보연 분)과 라이벌 구도를 형성하게 된다. 일에 있어서는 완벽함을 추구하는 차영아는 사사건건 시어머니와 부딪히지만 절대 굽히지 않아 미움을 받는다. 때문에 집에 돌아오면 온갖 시집살이를 당하고, 남편까지 빼앗기게 된다.

이처럼 개성만점 뚜렷한 색깔을 가진 며느리 캐릭터들이 만만치 않은 상대인 시어머니와 어떤 앙숙케미를 만들어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KBS2 새 월화드라마 ‘별난 며느리’는 며느리 체험이라는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된 걸그룹 멤버 오인영과 가상 시어머니가 된 종갓집 종부 양춘자의 한판 승부를 담아 낸 홈코믹명랑극이다. 현재 방송 중인 ‘너를 기억해’ 후속으로 17일 첫 방송된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