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튜브소년 허공, "내 이름 없어지는 기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8-10 02:31  

`복면가왕` 튜브소년 허공, "내 이름 없어지는 기분"





▲ 복면가왕 튜브소년, 복면가왕, 튜브소년, 허공, 허각

`복면가왕` 튜브소년이 허공으로 밝혀졌다.

9일 방송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귀여운 튜브소년`과 `꽃을 든 꽃게`가 출연해 무대를 꾸몄다. 두 사람은 아이유와 임슬옹이 부른 `잔소리`를 선곡해 완벽한 화음을 자랑했다.

판정단의 투표 결과 꽃게가 52대 47로 튜브소년을 이겨 2라운드에 진출했다.

튜브소년은 이승철의 `말리꽃`을 부르며 복면을 벗었다. 튜브소년의 정체는 허각의 쌍둥이 형인 허공이었다.

허공은 "`말리꽃`은 제가 꿈을 키웠던 노래다. 많은 분들께 이 노래를 들려드리고 싶었고, 응원받고 싶었다"며 "제가 오늘 혼자 데뷔한 무대가 됐다. 굉장히 뜻깊은 무대다"라고 말했다. 이번 `복면가왕`은 허공이 혼자 출연해 노래한 지상파 첫 무대다.

탈락 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허공은 "제일 많이 들었던 소리가 `허각씨 아니세요?`다. 점점 내 이름이 없어지는 기분이었다"며 "똑같이 생겼다는 이유로 동생의 이름으로 불려야 됐다. 가면을 쓰고 노래를 부르는 무대에서 저만의 장점, 능력을 보여주고 싶었다. 오늘 무대로 제 목소리를 충분히 알렸다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윤일상은 "이번 무대를 보니 톤이 허각씨랑 차이가 있다. 조금 더 세련되게 부를 수 있는 가능성이 훨씬 많다"며 "허공씨는 앞으로 무한대로 발전 가능성이 있다. 허각씨의 보컬에 영향을 받지 말고 누가 들어도 허공 목소리인줄 알 수 있을 정도로 본인만의 색깔을 갈고 닦아서 하시면 좋을 것 같다"고 허공을 응원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네가 가라 하와이`가 가창력 끝판왕 빅마마 이영현(노래하는 트리케라톱스)를 이기는 파란을 일으켰다. 복면가왕 하와이는 배우 홍지민이라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