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엔, 中 미디어그룹 Letv와 양해각서 체결… 중국 진출 교두보 확보

입력 2015-12-11 10:45  

로엔, 中 미디어그룹 Letv와 양해각서 체결… 중국 진출 교두보 확보


국내 대표 종합음악기업 로엔엔터테인먼트(대표이사 신원수, 이하 로엔)는 1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본사에서 중국 인터넷 미디어 기업 Letv(회장 자웨팅, 賈躍亭)와 전략적 사업협력을 위한 양해각서(이하 MOU)를 체결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중국 현지에 합작 법인 설립을 추진하고, 해당 법인을 통해 한∙중 아티스트의 중국 현지 에이전시 사업, 콘텐츠 투자 등 아티스트와 연계된 원소스멀티유즈 사업 등을 펼칠 계획이다. 또한 중국에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캐스팅 및 트레이닝 시스템을 구축해 현지에서 활동할 신인 아티스트를 육성할 예정이다.

이번 MOU 체결은 국내 콘텐츠 제작(아티스트 매니지먼트 포함) 및 투자∙유통 비즈니스에서 우위를 선점하고 있는 로엔의 본격적인 중국 사업 진출을 알리는 첫 공식 행보이다. 로엔은 중국 현지 네트워크 및 공고한 비즈니스 시스템 확보를 통해 콘텐츠 사업의 지속 성장과 해외 수익 창출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음악 사업 외에도 현지 파트너의 축적 역량을 활용해 중국 시장을 겨냥한 영화, 드라마, 공연 등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영역에 적극적인 투자 및 제휴를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중화권에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소속 아티스트 아이유, 이광수, 에이핑크, 씨스타 등의 활발한 중국 활동을 통해 한류 문화를 알리는데 앞장설 전망이다.

한편, 2004년 설립된 Letv는 중국 내 IPTV 1위 사업자로서, 중국 인터넷 콘텐츠 산업 최초의 상장 기업이다. 드라마 10만편, 영화 5천편 이상의 주요 콘텐츠 방영권을 보유하고 있고 중국 시장 3위에 달하는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서극, 장예모 감독 등을 보유한 ‘Letv 픽쳐스(LeVP)’와 함께 영화 제작 및 배급 사업 등 자체 콘텐츠 확보를 위해 지속적으로 사업 확장을 추진 중이다.

로엔엔터테인먼트 신원수 대표이사는 "Letv와 MOU 체결을 통해 자사의 콘텐츠 사업과 아티스트 제작∙매니지먼트 부문의 역량을 한층 강화하는 한편, K-POP의 중국진출 및 관련 비즈니스 시스템을 공고화 해나갈 것"이라며 "앞으로 중국 내 콘텐츠 사업을 보다 적극적으로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