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 다는 안 되겠니? 반쪽짜리 선구안을 가진 배우들

입력 2016-01-08 18:25  

둘 다는 안 되겠니? 반쪽짜리 선구안을 가진 배우들

사진_구글이미지



선구안. 야구에서 투수가 던지는 공을 판단하는 타자의 능력이다. 선구안이 좋아야 투수의 공이 좋은지 나쁜지 판달 할 수 있기 때문에, 선구안은 중요한 능력이라 할 수 있다.

배우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연기를 잘해도 좋은 작품을 고를 줄 알아야 성공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여기 성공한 배우들이지만,한 분야만으로 선구안이 발달한 배우들을 소개하고자 한다.

○ 드라마는 `대박`, 영화는 `쪽박`


사진_구글 이미지



# 김명민
자타공인 최고의 연기파 배우. 2004년 `불멸의 이순신`으로 일약 스타덤에 오르고, `하얀거탑`, `베토벤 바이러스`를 연달아 히트시키며 확실한 연기파 배우로 자리 잡았다.

그러나, 정확한 드라마의 선구안과는 달리 영화를 고르는 선구안은 많이 부족한 듯싶다. `리턴`, `페이스 메이커`, `간첩` 등 나오는 영화마다 쓴잔을 마셔야 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조선명탐정`시리즈와 `연가시`의 성공으로 체면회복에 성공했다는 것이다.

# 김태희
대한민국 최고의 미모를 가진 김태희. 하지만 신은 그녀에게 미모를 주고 연기력을 가져갔다고 했을 만큼 `발연기`의 대명사였다. 그러나 신기하게도 드라마를 고르는 선구안은 탁월해 `장옥정`을 제외한 모든 드라마에서 성공을 거두었다.

반대로 영화를 고르는 선구안은 가히 0에 수렴한다고 할 수 있다. 영화의 흥행도 참담하지만, 작품성에서도 거의 최악의 평가를 받은 작품들밖에 없다. 본인도 어느 정도 한계를 느꼈는지 영화보다는 드라마 출연에 집중하고 있으며 일본이나 중국진출 쪽으로 눈을 돌리고 있는 듯하다.

# 주원
주원은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로 성공적인 브라운관 데뷔를 이뤄냈다. 그 후 `오작교 형제들`, `각시탈`, `굿닥터` 등을 성공적으로 마치며 브라운관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하지만, 주원 역시 영화 쪽 선구안이 굉장히 안 좋은 편이다. 데뷔 후 지금까지 5편의 영화에 출연했는데, 모두 흥행에 실패해 드라마와 정반대의 행보를 걷는 중이다.

○ 영화는 `대박`, 드라마는 `쪽박`


사진_구글 이미지



# 심은경
충무로의 떠오르는 여배우. `써니`와 `수상한 그녀`를 연달아 히트시키며 충무로의 블루칩으로 떠올랐다. 그러나 그녀의 브라운관 데뷔는 혹독하기만 했다. 기대와 우려 속에 시작한 `내일도 칸타빌레`가 최악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막을 내린 것이다.그녀의 연기력이 아깝기에,부디 앞으로 좋은 작품을 만나길 바라본다.

#정우성
정우성은 영화배우란 이미지가 강하다. 그만큼 스크린 속에서많이 볼 수 있었고 브라운관에선 보기 힘들었다. 그러다 2010년 약 15년 만에 아이리스 속편`아테나:전쟁의 여신`으로 복귀했으나, 아쉽게도 저조한 시청률 속에 아쉽게 막을 내렸다. 또한, 2011년 `빠담빠담`의 주연을 맡아 한지민과 함께 열연하며 좋은 작품을 들고 왔지만종편이라는 한계 탓에 1%대 시청률을 기록하며 막을 내렸다.

# 황정민
최고의 흥행배우이자 실력파 배우인 황정민에게도 드라마는실패를 맛본곳이다.`국제시장`, `베테랑`등 영화 쪽에선 입이 아플 정도로 흥행작이 많지만, 드라마에선 종편드라마 `한반도`의 시청률이 0%대를 기록하는 수모를 당하기도 했다. 혹시나 브라운관으로 돌아올 생각이 있다면 종편은 멀리하는 게 좋지 않을까.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