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기술·소재업종 부진에 '혼조'…다우·S&P만 상승

입력 2016-03-08 08:07   수정 2016-03-08 08:08




국제유가가 5%대로 치솟은 가운데 뉴욕증시는 혼조세를 보였다.

7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67.18포인트(0.40%) 상승한 1만7,073.95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77포인트(0.09%) 오른 2,001.7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8.77포인트(0.19%) 내린 4,708.25에 종료됐다.

이날 하락 출발한 지수는 장중 일제히 상승세로 돌아섰지만, 나스닥지수는 기술주 하락에 오후 들어 다시 내림세를 보였다.

기술주업종과 소재업종이 각각 1%가량 떨어지며 지수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지만 에너지업종이 2% 이상 오르며 이를 상쇄했다.

다우지수 구성 종목 중에서도 셰브런과 엑손모빌이 각각 3%와 2% 넘게 상승한 반면 기술주인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는 각각 1%와 2%가량 떨어졌다.

퍼시픽크레스트는 아이폰 수요 둔화가 예상된다며 애플의 2016년 회계연도 2분기(1~3월) 매출 전망치를 낮췄다.

마이크론 테크놀로지도 노무라가 투자 의견을 `비중축소`로 내리면서 주가가 2.5% 밀렸다.

이날 스탠리 피셔 연방준비제도이사회(Fed·연준) 부의장과 라엘 브레이너드 연준 이사는 연설을 통해 물가 상승에 대한 기대를 내비쳤지만, 지수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았다.

시장은 10일 예정된 유럽중앙은행(ECB) 통화정책 회의에서 시장의 기대를 충족하는 양적 완화 확대 정책이 제시될지와 중국이 새로운 부양책을 단행할지에 주목하고 있다.

US뱅크의 에릭 위건드 선임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지난 몇 주 동안 증시가 상승세를 보인 것은 ECB와 일본은행(BOJ), 중국 인민은행(PBOC)이 추가 완화책을 내놓을 수 있다는 대한 기대가 반영된 결과였다"며 "이번 주 ECB를 둘러싼 기대는 지속할 것이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팀]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