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뉴시즈’, 15일 개막…신문팔이 소년들, 세상을 멈추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04-15 09:14  

뮤지컬 ‘뉴시즈’, 15일 개막…신문팔이 소년들, 세상을 멈추다



디즈니의 브로드웨이 최신 흥행작 뮤지컬 ‘뉴시즈’가 아시아초연의 본 공연을 개막한다.

지난 4월 12일부터 3일간의 프리뷰 공연으로 완성도를 높인 디즈니 뮤지컬 ‘뉴시즈’가 4월 15일 오후 8시 충무아트홀 대극장에서 정식 개막한다. 뮤지컬 ‘뉴시즈는 2015년 10월, 디즈니 뮤지컬로는 이례적인 ‘논레플리카(non-replica)’ 방식의 아시아 초연을 공식 발표 한 뒤, 3개월간의 단계적인 오디션을 통해 작품에 적합한 새로운 얼굴과 숨은 실력파 배우들을 캐스팅하며 새로운 도전을 시작했다. 지난 2월 진행된 아시아 프리미어 런칭 스테이지에서는 ‘논레플리카’ 작품임에도 불구하고 디즈니 씨어트리컬 인터네셔널 담당자가 내한하여 작품에 대한 프리젠테이션을 펼치며 아시아초연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기도 했다.

이처럼 ‘논레플리카’와 ‘NO 스타시스템’으로 정면승부를 건 뮤지컬 ‘뉴시즈’는 3일간의 프리뷰 공연만으로도 ‘열정이 넘치는 무대였다’, ‘생동감이 넘친다’, ‘즐거움과 감동이 있는 공연이다’ 등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 내고 있다.

신춘수 프로듀서는 “뮤지컬 ‘뉴시즈’는 파업이라는 심각할 수 있는 소재를 다루고 있지만 긍정적인 시각과 젊은 에너지로 풀어내고 있다. 시대적 배경은 1899년 뉴욕이지만 그들만의 이야기가 아닌 현재 살아가고 있는 우리의 모습과도 같다. ‘삶과 권리’라는 시대를 관통하는 ‘뉴시즈’의 메시지는 디즈니 특유의 밝고 긍정적인 시각과 간결한 플롯(Plot), 알란멘켄의 아름다운 음악으로 담아냈다. 이번 아시아 초연은 브로드웨이와는 다른 독창적인 프로덕션으로 새로운 안무와 우리의 시대상을 반영한 드라마 연출로 한국 관객들에게 더욱 설득력 있는 무대를 선사할 것이다. 또한 작품 속 캐릭터에 맞춰 선발 된 젊고 실력 있는 새로운 배우들이 흘린 땀과 노력은 관객들에게 고스란히 전해질 것이라 믿는다. 관객분들이 이 작품을 통해 밝고 열정적인 에너지를 받아가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뮤지컬 ‘뉴시즈’는 19세기 말 뉴욕 시를 배경으로, 거리 위의 어려운 생활 속에서 더 나은 삶을 꿈꾸는 10대 뉴스보이들의 열정적인 이야기를 담고 있다. 뮤지컬 ‘뉴시즈’는 8번의 아카데미상을 수상한 디즈니의 전설적인 작곡가 ‘알란 맨켄’과 작사가 잭 펠드먼이 음악을 만들었고, 토니어워즈에서 4회 수상한 바 있는 하비 피어스틴이 대본을 작업했다. 브로드웨이 초연 당시 “대성공”, “우리 시대의 완벽한 뮤지컬!”이라는 평을 받으며 토니어워즈 음악상을 수상한 ‘뉴시즈’는 폭발적인 반응 속에 공연 종료 후 43주간 25개 도시의 성공적인 북미 투어를 진행한 디즈니의 최신 흥행작이다.

온주완, 서경수, 이재균, 강성욱, 강은일, 린아, 최수진 외 실력파 배우들의 뜨거운 에너지로 무장한 디즈니 뮤지컬 ‘뉴시즈’는 4월 15일부터 7월 3일까지 충무아트홀 대극장에서 공연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