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LNG선 2척 올해 첫 수주 성공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06-03 09:36  

국내 조선업체들이 수주가뭄에 시달리고 있는 가운데 현대중공업이 올해 들어 처음으로 LNG선 2척을 수주하는 데 성공했다.

3일 조선·해운 업계 등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은 지난달 27일 SK E&S와 LNG선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

작년 12월 SK E&S는 LNG선 건조를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현대중공업을 선정됐으며 현대중공업은 SK E&S, 선박운영사인 SK해운과 계약 금액 등에 대한 물밑 조율을 진행해 왔다.

LNG선 2척의 계약금은 총 4억 달러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중공업이 수주한 LNG선은 18만㎥급 멤브레인형인데 천연가스를 주 연료로 사용하는 친환경 선박으로, 가스분사식 이중연료추진엔진(X-DF)과 LNG 연료공급시스템(Hi-SGAS)을 탑재한다.

현대중공업이 자체 개발한 LNG 연료공급시스템(Hi-SGAS)도 장착될 전망이다.

건조될 LNG선은 2019년 상반기부터 차례로 인도될 계획이며, 미국 멕시코만에 있는 프리포트LNG에 투입돼 SK E&S가 확보한 미국산 셰일가스 운송에 쓰일 예정이다.

[디지털뉴스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