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으로 성공할 MBTI

닫기

`1박 2일` 차태현, 트와이스 영접에 `덩실덩실`… "나 너무 좋아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08-08 09:21  

`1박 2일` 차태현, 트와이스 영접에 `덩실덩실`… "나 너무 좋아했지?"



‘1박 2일’ 공식 트와이스 아재팬 차태현이 드디어 트와이스를 실물로 영접하고 행복감을 감추지 못했다.



지난 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는 경상북도 청도로 떠나는 ‘더우면 복이 와요’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졌다.



멤버들은 시원한 계곡에서 스님들의 더위 극복법을 체험했다. 그들은 10분 동안 참선을 하며 꼼짝 않고 가만히 있어야 하는 미션을 수행하며 더위를 이겨냈다. 모두가 시선을 고정한 가운데, 홀로 저 멀리 계곡의 입구를 보고 있던 차태현은 빅뱅 노래 이후 트와이스 노래가 나오자 움찔하기 시작했다.



차태현은 물총 세례를 받으면서도 “안돼! 왜 내 시야에!”라고 외치면서도 슬슬 올라가는 입꼬리를 감추지 못했고, 미션에 필사적으로 집중하려고 애썼지만 노래가 절정으로 흘러가자 “모르겠다!”라며 벌떡 일어나 트와이스와 함께 덩실덩실 춤을 춰 웃음을 자아냈다.



정식으로 트와이스를 마주한 차태현은 “(트와이스) 나올 때부터 불렀어!”라며 “내가 얼마나 불렀는지 알아?”라고 말하며 그동안 게스트가 나올 기미가 보이면 무조건 트와이스를 애타게 염원했던 그의 모습들이 나열돼 눈길을 끌었다.



또한 차태현은 “나 너무 좋아했지?”라며 문득 부끄러워하면서도 맵시가꿈이를 부르며 트와이스 사진을 찍어달라고 부탁하는 등 트와이스를 향한 변함없는 팬심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그는 실제로 전날 박진영의 꿈을 꿨다며 트와이스를 만날 것을 예견하기도 해 시청자들을 빵 터지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차태현은 짝꿍 게임에서 지효와 채영의 선택을 받으며 한 팀을 이뤘는데, 막상 게임에는 별다른 관심을 보이지 않아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차태현은 얼음장 같은 팥빙수에 스피드를 못 내다가도 트와이스의 응원가에 금세 힘을 내며 팥빙수 그릇을 싹 비워내기도. 결국 그는 상큼함으로 무장한 트와이스의 응원에 힘입어 2위로 맛있는 오리백숙까지 획득하며 행복한 점심 식사 시간을 가졌다.

한편, ’1박 2일’은 매회 새롭고 설레는 여행 에피소드 속에서 꾸밈 없는 웃음을 선사하며 큰 호평을 받고 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