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③ 쉑쉑버거 열풍…프리미엄 버거시장 판 커진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08-10 16:51  

[이슈] ③ 쉑쉑버거 열풍…프리미엄 버거시장 판 커진다

<기자>

쉐이크쉑버거(일명 쉑쉑버거)가 이처럼 열풍인 것은 새로운 것에 열광하는 소비심리와 함께 SNS의 입소문이 한 몫 한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습니다.

쉐이크쉑버거가 한국에 상륙하기 전, 이미 미국 현지에서 쉐이크쉑버거를 맛 보았던 사람들의 후기가 SNS를 통해 빠르게 전파됐습니다.

특히 그 중에는 유명 연예인도 포함돼 있어, 전파 속도는 더욱 빨랐습니다.

국내에 상륙한 후에도 `줄을 서야만 먹을 수 있는 버거`로 입소문을 타기 시작하면서, `새로운 맛`을 위해 아낌없이 시간을 투자하는 소비자들이 몰리기 시작했습니다.

<인터뷰> 임영태 한국프랜차이즈협회 사무국장

"입소문 마케팅같은 경우 외식업체들이 흔히들 많이 사용하는 방법이고 효과도 대단히 뛰어납니다. 줄을 서 있는 모습, 이 부분은 정보를 잘 모르는 고객들한테는 대단히 신뢰성이 있습니다. "얼마나 유명하면…한 번이라도 맛을 봐야하지 않겠느냐"라는 심리적인 요소들이 매장의 매출을 증대하는 기대효과로 작용을 할 것입니다."

이렇듯 심리적인 효과와 입소문 마케팅이 작용하고 있는 만큼 ,`쉑쉑버거 열풍`은 일시적인 거품일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옵니다.



실제 지난 95년 국내에 진출한 미국 레스토랑 브랜드 `씨즐러`는 입점 초반에 높은 인기를 끌었지만 2013년 20억원의 손실을 기록하고 결국 국내에서 철수했습니다.

이는 소비자들의 외식 트렌드가 빠르게 변화하면서, 초반 인기가 장기간 이어지지 못 했기 때문입니다.

현재 국내에서 입지를 굳힌 패스트푸드업계는 쉐이크쉑버거의 경우 고객 타깃층이 달라, 경쟁사로 보지 않는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업계 관계자

"큰 영향은 있지 않은 걸로 알고 있습니다. 쉑쉑버거는 좀 더 고급화 버전입니다. 저희는 다른 방향으로 가고 있는데…타깃 층이 다른 것 같습니다."

하지만 쉑쉑버거 열풍이 워낙 거세다보니, 경쟁사들도 손을 놓고 있을 수만은 없는 상황.

롯데리아는 두툼한 패티를 직접 구워서 만드는 `아재버거`를 지난 달 출시해 `패스트푸드점 안의 수제버거`를 내세우고 있습니다.

기존 패스트푸드라는 개념을 깨고, 수제버거시장에 조심스레 합류하는 모습입니다.

KFC의 경우에는 오히려 반대로, 상대적으로 고가였던 주요 제품들의 가격을 최대 30% 낮추는 저가전략으로 맞대응에 나섰습니다.

고객 타깃층이 다르다고는 하지만, 쉐이크쉑버거가 업계의 판매전략에 변화를 주는 기폭제 역할을 하고 있는 셈입니다.

<스탠딩>

"국내에서의 성공적인 안착은 좀 더 두고봐야 한다는 시각이 많지만, 쉐이크쉑버거가 버거의 프리미엄화라는 새로운 트렌드를 제시한 만큼, 업계의 변화는 불가피해보입니다."

한국경제TV 장슬기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