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틋’ 김우빈-배수지, 황홀하고 낭만적인 바닷가 데이트 `애틋`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08-10 17:44  

‘함틋’ 김우빈-배수지, 황홀하고 낭만적인 바닷가 데이트 `애틋`



‘함부로 애틋하게’ 김우빈과 배수지가 그림처럼 아름다운 이마 키스를 나누며 낭만적인 바닷가 데이트를 선보인다.

김우빈과 배수지는 KBS 특별기획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에서 각각 최고 한류 배우이자 가수인 ‘우주대스타’ 신준영 역과 돈 앞에서 비굴해지는 생계형 다큐PD 노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방송분에서는 극심한 통증에 시달리면서도 유치장에 갇힌 노을을 애타게 부르짖는 신준영과 유치장 안에서 하염없이 신준영을 기다리는 노을의 모습이 담기면서 안타까움을 배가시켰다.

이와 관련 10일 방송될 11회 분에서는 김우빈과 배수지가 파도가 부서지는 그림 같은 바닷가에서 황홀하고 로맨틱한 데이트를 하는 모습이 펼쳐질 예정이다. 극중 두 사람이 해변 모래사장 위에 화려한 꽃과 전등으로 꾸며져 있는, 아늑하고 예쁜 캐노피 속에서 애틋함을 한껏 드러내고 있는 것. 무엇보다 김우빈은 배수지를 포옹한 후 이마에 입맞춤을 건네고 배수지는 감정에 북받치듯 눈물방울을 떨군다. 두 사람은 보고만 있어도 저절로 가슴이 먹먹해지는 ‘애잔 자태’로 안방극장을 들썩이게 만들 전망이다.

김우빈과 배수지의 ‘바닷가 캐노피 데이트’ 장면은 지난 4월 강원도 강릉시에서 촬영이 이뤄졌다. 두 사람은 별이 쏟아질 것 같은 깜깜한 밤, 파도가 부서지는 바닷가 모래밭 위에 캐노피가 설치되어 있는 동화 같은 풍경에 입을 다물지 못했던 상태. 더욱이 제작진은 좀 더 몽환적인 분위기를 자아내기 위해 캐노피를 향해 걸어가는 두 사람의 동선에 따라 조명과 카메라를 이동했고, 두 사람은 파도 소리마저 조용하게 잠재우는 ‘명품 감정 연기’로 아름다운 명장면을 만들어냈다.

특히 김우빈과 배수지는 파도가 금방이라도 밀려올 것 같은, 모래사장에서의 촬영으로 인해 여러 가지 해프닝을 겪었다. 두 사람이 손을 잡고 다정하게 모래사장을 걷는 장면에서 발이 푹푹 빠지는 바람에 원치 않게 뒤뚱거리는 걸음으로 웃음보가 터졌던 것. 뿐만 아니라 바닷바람이 매섭게 불어 닥치면서 두 사람의 헤어스타일이 망가지는 바람에 촬영이 잠시 중단되기도 했다. 김우빈은 한참 배수지를 바라보며 감정선을 다잡은 뒤 대본에 없는 애드리브를 선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제작사 삼화 네트웍스 측은 “김우빈과 배수지의 로맨틱한 모습에 지켜보는 사람들 모두 한 폭의 그림 같다며 극찬을 쏟아냈다”라며 “두 사람의 몽환적인 바닷가 데이트에 담겨있는 놀라운 반전 사실은 과연 무엇일지 오늘 본 방송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함부로 애틋하게’ 11회분은 10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