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으로 성공할 MBTI

닫기

자체브랜드 키우는 이마트…역신장 극복 열쇠될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08-16 15:22  

자체브랜드 키우는 이마트…역신장 극복 열쇠될까



<좌상단> 이마트, 자체브랜드 확대

식품~패션까지 PB상품 봇물



<앵커>

최근 유통업계가 자체브랜드, 일명 PB상품 확대에 나서고 있는데요,

올 2분기 영업이익이 감소한 이마트는 자체브랜드 확대를 통해 역신장 극복에 나섰습니다.

자체적으로 생산해 유통하는 브랜드인 만큼 기업은 비용 절감, 소비자들은 저렴한 가격으로 상품을 만나볼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장슬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마트 한 매장에 자리잡은 `노 브랜드 존`.

이마트가 자체적으로 만들어 낸 `노 브랜드` 상품이 한 곳에 모여있습니다.

과자부터 생활용품까지, 모든 제품이 `노 브랜드`입니다.

노 브랜드는 이마트의 자체 상품으로, `브랜드가 없는 제품`이라는 의미입니다.

상품 기능에 집중하고 포장이나 기타 비용을 줄여 가격을 낮춘 것이 특징입니다.

실제 이마트에서 판매되는 타사 생리대 가격이 8,300원인데 비해, 같은 용량의 이마트 노 브랜드 상품은 3,800원으로 반값도 안 됩니다.

이 때문에 노 브랜드는 출시 3개월 만에 20억원의 매출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이마트가 야심차게 내놓은 자체 식품브랜드 `피코크`도 그 종류가 점점 확대되고 있습니다.

피코크는 국이나 찌개 등을 간편가정식 형태로 판매하는 상품으로, 올 상반기 매출 780억원을 기록해 처음으로 쌀 매출(670억원)을 넘어섰습니다.

<인터뷰> 신동욱 이마트 왕십리점 매니저

"우리 마트만의 차별화된 상품을 선보이면서, 경쟁력을 높이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이마트가 자체브랜드 상품의 폭을 넓히는 것은 최근 온라인채널이 확대되면서 대형마트 등 오프라인채널은 역성장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기 때문입니다.

실제 올해 2분기 이마트의 영업이익은 46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8% 감소했습니다.

이마트는 보다 차별화되는 자체브랜드를 더욱 확대한다는 방침입니다.

이마트는 자체브랜드 상품군을 늘리고, 자체 패션브랜드인 `데이즈`를 전문 디자이너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전문 패션브랜드로 성장시키겠다고 밝혔습니다.

식품에서 패션으로까지 확대된 자체브랜드가 이마트의 성공 생존전략이 될 지 주목됩니다.

한국경제TV 장슬기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