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골프` 박인비, 116년만에 영광의 금메달..포상금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08-21 10:32  

`올림픽 골프` 박인비, 116년만에 영광의 금메달..포상금은?



박인비(28·KB금융그룹)가 116년만에 부활한 올림픽 여자 골프에서 영광스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박인비는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올림픽 골프 코스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골프 여자부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를 쳤다.

박인비는 21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올림픽 골프 코스(파71ㆍ6,245야드)에서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골프 여자부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16언더파 268타를 적어낸 박인비는 1900년 파리 대회 이후 116년 만에 올림픽에서 열린 여자골프에서 ‘골프여제’로 우뚝 섰다.



박인비는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한계에 도전한다는 생각으로 이번 대회에 출전했다"며 "결과를 떠나 후회 없는 올림픽을 치르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손가락 부상으로) 한동안 부진했으나 여전히 좋은 경기를 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게 돼 행복하다"고 강조했다.

박인비는 지난 4월 손가락 부상을 당한 후 출전한 4차례 LPGA 대회와 1차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대회에서 기권과 컷탈락을 반복했다. 은퇴설에 휩싸인 채 올림픽에 나선 박인비는 의외로 압도적인 경기력을 과시하며 금메달을 따냈다.

올림픽 골프에는 별도의 상금이 걸려 있지 않지만 박인비는 대한골프협회가 이번 대회 금메달 포상금으로 내건 3억 원을 가져가게 됐다.

앞서 협회는 올림픽 포상금으로 금메달 3억 원, 은메달 1억5,000만 원, 동메달 1억 원을 약속했다. 아울러 박인비는 정부 포상금 6,000만 원을 받는다.

박인비는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에게 주어지는 연금도 월 100만 원씩도 받을 수 있게 된다.

박인비가 연금을 일시불(6,720만 원)로 받겠다고 할 경우 그는 리우 올림픽 금메달로 한꺼번에 총 4억2,720만 원을 손에 쥐게 된다.

이는 LPGA 투어 우승 상금과도 크게 차이 나지 않는 액수다. 박인비는 지난해 브리티시여자오픈에서 우승한 후 상금 45만 달러(약 5억2,000만 원)를 거머쥐었다.

확정된 수입만 4억 원이 훌쩍 넘는다. 후원사인 KB금융그룹에서도 특별 보너스를 지급할 가능성이 있다. KB금융그룹은 김연아(26)에 이어 박인비를 통해 다시 한 번 막대한 홍보 효과를 누리게 됐다.

박인비는 지난 4월 손가락 부상을 당한 후 출전한 4차례 LPGA 대회와 1차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대회에서 기권과 컷탈락을 반복했다. 은퇴설에 휩싸인 채 올림픽에 나선 박인비는 의외로 압도적인 경기력을 과시하며 금메달을 따냈다.

[디지털뉴스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