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사비테러 日 초밥집, 자국민도 ‘발끈’…“이건 사람이 못먹어..부끄럽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10-04 10:05   수정 2016-10-04 10:06

와사비테러 日 초밥집, 자국민도 ‘발끈’…“이건 사람이 못먹어..부끄럽다”



일본의 유명 초밥(스시)집 체인인 ‘시장스시’가 일본말을 잘 모르는 한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일명 ‘와사비(고추냉이) 테러’를 했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양국 누리꾼들이 분노하고 있다.

3일 일본 언론 등에 따르면 일본 오사카 맛집으로 유명한 ‘시장스시’가 외국인 손님, 특히 한국인에게 와사비를 많이 넣어서 제공했다는 지적이 일었다.

일부 누리꾼들은 이 초밥집이 일본어를 못하는 한국인 여행객이 주문하면 눈물이 핑 돌 정도로 고추냉이를 많이 넣은 초밥을 내놓는다는 주장을 담을 글을 일본 관련 사이트 등에 올렸다.

또 종업원이 한국인을 비하하는 표현을 사용하거나 고추냉이 때문에 손님이 고통스러워하면 이를 비웃기도 했다는 주장까지 제기됐다.

실제 누리꾼들이 올린 사진들 보면 쌀밥과 생선 사이에 들어간 고추냉이의 양이 매우 많다.

이 초밥집에서 ‘와사비테러’를 당했을 경우 근처에 앉은 일본인에게 이게 정상적인 맛인지 먹어봐달라는 요청을 하면 식당 측이 고개를 숙이고 사과하는 장면을 볼 수 있을 것이라는 대응법을 누리꾼들이 공유할 정도다.

이처럼 ‘와사비테러’ 논란이 일파만파 번지자 일본의 한 방송에서는 스시장인을 대동하고 리포터가 직접 초밥을 시식해 보면서 자국의 잘못된 ‘혐한’ 의식을 꼬집기도 했다. 리포터는 코를 잡고 매우 고통스러워하며 “이건 도저히 먹을 음식이 못된다”고 말했다.

‘시장스시’ 측은 곧바로 홈페이지에 해명글을 올렸으나 한국인의 요청에 따라 와사비 양을 늘린 것뿐이라는 변명으로 또 한 번 누리꾼들을 분노케 했다.

이에 한국 누리꾼들은 물론 일본 현지에서도 시장스시의 이 같은 반응에 “부끄럽다”는 비난이 쏟아지며 불매운동으로 번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