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테이 공급 촉진?…임대료만 올렸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10-17 17:46  

뉴스테이 공급 촉진?…임대료만 올렸다

    <앵커>

    정부는 중산층 주거 안정을 위해 도입한 뉴스테이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새로운 법까지 만들었는데요.

    이 법 때문에 월세 부담이 커져, 소비자들만 골탕을 먹게 됐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어떻게 된 일인지 방서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 8월 동탄2신도시에 공급된 한 뉴스테이 견본주택입니다.

    이 뉴스테이의 임대료를 전세로 환산하면 ㎡당 400만원으로, 인근 시세 대비 99%에 이릅니다.

    말만 공공임대주택이지 일반 주택과 다를 바 없습니다.

    반면 같은 동탄2신도시에 공급된 다른 뉴스테이는 ㎡당 전세환산가가 213만원으로 인근 시세의 71% 밖에 안됩니다.

    같은 지역에 공급된 뉴스테이인데 임대료 차이가 왜 이렇게 클까.

    국토교통부가 뉴스테이 공급 촉진을 위해 지난해 12월29일부터 시행한 '민간임대주택에 관한 특별법’ 때문입니다.

    이 법에 따르면 민간임대주택의 최초 임대료를 임대사업자가 임의로 정할 수 있도록 돼 있습니다.

    특별법 시행 이전에 입주자를 모집한 뉴스테이 사업장의 임대료는 인근 시세 대비 평균 88%로 책정됐지만 법 시행 이후에는 인근 시세의 평균 93% 수준으로 치솟았습니다.

    뉴스테이가 주거 안정이 아닌 민간 사업자에게 높은 수익을 제공하며 과도한 특혜를 주는 상품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현실화 된 셈입니다.

    한국경제TV 방서후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