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비자 수수료 떠안은 카드사...피해는 당국 탓?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12-02 09:41  

결국 비자 수수료 떠안은 카드사...피해는 당국 탓?

    <앵커>

    국제카드사인 비자(VISA) 카드가 일방적으로 올린 해외 이용 수수료 인상 분을 당분간 국내 카드사들이 부담하게 됐습니다.

    카드사는 가뜩이나 어려운 상황에서 부담이 늘었다며 볼멘 소리를 하고 있는데, 속을 들여다보면 꼭 그렇지만도 않습니다.

    반기웅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내 카드 소비자가 해외에서 카드를 사용할 때마다 발생하는 해외이용 수수료.

    해외이용 수수료는 소비자가 부담하고 있기 때문에 수수료 인상분도 소비자가 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이번 비자 카드의 해외이용 수수료 인상분은 결국 카드사가 부담하게 됐습니다.

    수수료를 더 받으려면 금융감독원의 심사를 거쳐 약관을 바꾸고 인상 내용을 소비자에게 알려야 하는데 아직 심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입니다.

    해외이용 수수료 인상분은 소비자 몫으로 생각해 온 국내 카드사들은 볼멘 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소비자 여론을 의식한 금감원이 해외이용 수수료 인상분을 카드사에게 부담시키기 위해 약관심사를 미루는 바람에 울며 겨자 먹기로 수수료를 물게 생겼다는 겁니다.

    하지만 금감원의 설명은 다릅니다.

    수수료 인상분을 카드사가 지불해도 부담이 크지 않은데다, 카드사마다 비자 카드와 맺은 계약이 다르고 내부 사정에 차이가 있는 만큼 같은 잣대로 심사 할 수 없다는 겁니다.

    여기에 그 동안 소비자에게 받아 왔던 해외이용 수수료를 실제로 비자카드 측에 얼마만큼 전달하는지도 확인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국내 카드사들이 비자카드와의 계약 관련 정보를 공개하지 않고 있어 이번 인상으로 인한 손해 여부조차 파악하기 힘들다는 게 금감원의 설명입니다.

    실제로 카드사 가운데는 이번 인상과 관련해 금감원 심사조차 요청하지 않은 곳도 있습니다.

    비자카드의 일방적 수수료 인상에 강력히 반발해 온 국내 카드사들.

    정작 수수료 부담을 줄이기 위해 밟아야 할 절차는 소홀히 한 채 엉뚱한 곳으로 화살을 돌리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반기웅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